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레알 마드리드, 리버풀 꺾고 4년 만에 UCL 우승…통산 14번째
입력 2022.05.29 (07:15) 수정 2022.05.29 (10:19)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의 '강호' 레알 마드리드가 4년 만에 유럽 축구 정상을 탈환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29일(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리버풀과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올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정상에 오른 레알 마드리드는 2017-2018시즌 이후 4년 만에 유럽 축구까지 제패했다.

UCL 역대 최다 우승팀인 레알 마드리드는 통산 14번째로 우승컵 '빅이어'를 들어 올리며 이 기록을 이어갔다.

반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과 카라바오컵(리그컵)에 이어 트레블(3관왕)을 노리던 리버풀은 마지막 문턱을 넘지 못했다.

두 팀이 UCL 결승에서 맞붙은 건 올해가 세 번째다.

1980-1981시즌에는 리버풀이 1-0으로 이겼고, 2017-2018시즌에는 레알 마드리드가 리버풀을 3-1로 제압하고 우승한 바 있다.

4년 만의 결승전 '리턴 매치'에서 레알 마드리드는 또 한 번 미소를 지으며 우승 상금으로만 2천만 유로(약 269억 원)를 챙겼다.

카를로 안첼로티 레알 마드리드 감독은 UCL에서 4번째 우승을 경험하며 최다 우승 감독 단독 1위가 됐다.

그는 앞서 AC 밀란(2003·2007년), 레알 마드리드(2014년)에서 세 차례 UCL 우승을 이끈 바 있다.

이날 경기는 관중 입장과 관련한 보안상의 이유로 예정보다 36분 늦게 킥오프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입장권을 소지하지 않은 팬들이 경기장으로 들어가려고 시도하는 등 소란이 일었고, 리버풀 팬들의 입장이 지연됐다.

이미 경기장에서 몸을 푼 양 팀 선수들은 경기 시작이 늦어지자 다시 그라운드에서 웜업을 하기도 했다.

기다림 끝에 시작된 경기에선 전반 리버풀이 공세를 높였다. 리버풀은 이날 슈팅 개수에서 23(유효 슛 9)-3(유효 슛 1)으로 앞섰다.

리버풀은 초반 탐색전 끝에 전반 16분 무함마드 살라흐의 첫 번째 슈팅을 시작으로 레알 마드리드를 몰아붙였다.

하지만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의 패스를 받은 살라흐가 골 지역 정면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은 힘이 약했고, 뒤이어 티아고 알칸타라가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찬 슈팅은 상대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에게 막혔다.

전반 17분에는 살라흐의 왼발 슛도 쿠르투아에게 잡힌 데 이어 4분 뒤 사디오 마네가 상대 수비진을 무력화시키며 찬 오른발 슈팅은 쿠르투아가 쳐낸 뒤 골대를 맞고 나왔다.

전반 41분에는 코너킥 상황 이후 조던 헨더슨의 중거리 슛이 골대를 벗어나는 등 득점까지 연결하지는 못했다.

이후에는 잠잠하던 레알 마드리드가 '한 방'을 노렸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43분 혼전 상황을 거쳐 카림 벤제마의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에는 실패해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아쉽게 골이 무산된 레알 마드리드는 결국 후반 선제골을 터트렸다.

후반 14분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올린 낮은 크로스를 반대쪽에서 쇄도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가 오른발로 툭 차 넣었다.

리버풀은 후반 19분과 24분 살라흐의 슛이 쿠르투아의 '선방 쇼'에 막혀 애를 먹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디오구 조타와 나비 케이타, 호베르투 피르미누 등을 투입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쿠르투아는 후반 37분 살라흐의 회심의 오른발 슛까지 막아내며 레알 마드리드의 한 골 차 승리를 지켜냈다.

철옹성 같은 수비를 선보인 쿠르투아는 결승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골키퍼가 MVP에 오른 건 2008년 에드빈 판데르 사르 이후 14년 만이다.

그는 이날 9차례 선방을 펼쳤는데 통계 전문 옵타에 따르면 이는 2003-2004시즌 이후 역대 UCL 한 경기 최다 선방 기록이다.

쿠르투아는 이번 시즌 UCL 13경기에서 61번의 선방으로 이 부문 1위에 올랐고, 5차례 '클린 시트'(무실점 경기)를 기록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 레알 마드리드, 리버풀 꺾고 4년 만에 UCL 우승…통산 14번째
    • 입력 2022-05-29 07:15:52
    • 수정2022-05-29 10:19:00
    연합뉴스
스페인 프로축구의 '강호' 레알 마드리드가 4년 만에 유럽 축구 정상을 탈환했다.

레알 마드리드는 29일(한국시간) 프랑스 생드니의 스타드 드 프랑스에서 열린 리버풀과 2021-2022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결승전에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의 결승골에 힘입어 1-0으로 이겼다.

올 시즌 스페인 프리메라리가(라리가) 정상에 오른 레알 마드리드는 2017-2018시즌 이후 4년 만에 유럽 축구까지 제패했다.

UCL 역대 최다 우승팀인 레알 마드리드는 통산 14번째로 우승컵 '빅이어'를 들어 올리며 이 기록을 이어갔다.

반면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과 카라바오컵(리그컵)에 이어 트레블(3관왕)을 노리던 리버풀은 마지막 문턱을 넘지 못했다.

두 팀이 UCL 결승에서 맞붙은 건 올해가 세 번째다.

1980-1981시즌에는 리버풀이 1-0으로 이겼고, 2017-2018시즌에는 레알 마드리드가 리버풀을 3-1로 제압하고 우승한 바 있다.

4년 만의 결승전 '리턴 매치'에서 레알 마드리드는 또 한 번 미소를 지으며 우승 상금으로만 2천만 유로(약 269억 원)를 챙겼다.

카를로 안첼로티 레알 마드리드 감독은 UCL에서 4번째 우승을 경험하며 최다 우승 감독 단독 1위가 됐다.

그는 앞서 AC 밀란(2003·2007년), 레알 마드리드(2014년)에서 세 차례 UCL 우승을 이끈 바 있다.

이날 경기는 관중 입장과 관련한 보안상의 이유로 예정보다 36분 늦게 킥오프했다.

AP 통신 등에 따르면 입장권을 소지하지 않은 팬들이 경기장으로 들어가려고 시도하는 등 소란이 일었고, 리버풀 팬들의 입장이 지연됐다.

이미 경기장에서 몸을 푼 양 팀 선수들은 경기 시작이 늦어지자 다시 그라운드에서 웜업을 하기도 했다.

기다림 끝에 시작된 경기에선 전반 리버풀이 공세를 높였다. 리버풀은 이날 슈팅 개수에서 23(유효 슛 9)-3(유효 슛 1)으로 앞섰다.

리버풀은 초반 탐색전 끝에 전반 16분 무함마드 살라흐의 첫 번째 슈팅을 시작으로 레알 마드리드를 몰아붙였다.

하지만 트렌트 알렉산더-아널드의 패스를 받은 살라흐가 골 지역 정면에서 시도한 오른발 슛은 힘이 약했고, 뒤이어 티아고 알칸타라가 페널티 아크 부근에서 찬 슈팅은 상대 골키퍼 티보 쿠르투아에게 막혔다.

전반 17분에는 살라흐의 왼발 슛도 쿠르투아에게 잡힌 데 이어 4분 뒤 사디오 마네가 상대 수비진을 무력화시키며 찬 오른발 슈팅은 쿠르투아가 쳐낸 뒤 골대를 맞고 나왔다.

전반 41분에는 코너킥 상황 이후 조던 헨더슨의 중거리 슛이 골대를 벗어나는 등 득점까지 연결하지는 못했다.

이후에는 잠잠하던 레알 마드리드가 '한 방'을 노렸다.

레알 마드리드는 전반 43분 혼전 상황을 거쳐 카림 벤제마의 왼발 슛으로 골망을 흔들었으나, 오프사이드 판정으로 득점에는 실패해 0-0으로 전반을 마쳤다.

아쉽게 골이 무산된 레알 마드리드는 결국 후반 선제골을 터트렸다.

후반 14분 페데리코 발베르데가 페널티 지역 오른쪽에서 올린 낮은 크로스를 반대쪽에서 쇄도한 비니시우스 주니오르가 오른발로 툭 차 넣었다.

리버풀은 후반 19분과 24분 살라흐의 슛이 쿠르투아의 '선방 쇼'에 막혀 애를 먹었다.

위르겐 클롭 리버풀 감독은 디오구 조타와 나비 케이타, 호베르투 피르미누 등을 투입했지만, 소용이 없었다.

쿠르투아는 후반 37분 살라흐의 회심의 오른발 슛까지 막아내며 레알 마드리드의 한 골 차 승리를 지켜냈다.

철옹성 같은 수비를 선보인 쿠르투아는 결승전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골키퍼가 MVP에 오른 건 2008년 에드빈 판데르 사르 이후 14년 만이다.

그는 이날 9차례 선방을 펼쳤는데 통계 전문 옵타에 따르면 이는 2003-2004시즌 이후 역대 UCL 한 경기 최다 선방 기록이다.

쿠르투아는 이번 시즌 UCL 13경기에서 61번의 선방으로 이 부문 1위에 올랐고, 5차례 '클린 시트'(무실점 경기)를 기록했다.

[사진 출처 : AFP=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