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인사비서관 부인 ‘나토 동행’ 논란…가족은 대선 때 2천만 원 후원
입력 2022.07.06 (21:04) 수정 2022.07.06 (22:0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한편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일정에 민간인이 동행한 것이 적절하냐는 논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이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데려갔다고 해명한 이 사람,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 신 모 씨인데 취재해봤더니 신 씨와 신 씨 어머니는 윤 대통령의 당 경선 후보 시절 고액의 후원금을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내용은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말, 3박 5일 일정으로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했던 윤석열 대통령, 함께 간 수행단엔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 신 모 씨도 포함됐습니다.

신 씨는 지난달 초 사전 답사단 일원으로 스페인을 먼저 방문했고, 귀국길엔 대통령 전용기를 함께 타기도 했습니다.

스페인에선 해외동포 간담회와 김건희 여사의 한국문화원 방문 등 행사 전반을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정식 공무원이 아니어서 '지인 동원', '비선 보좌'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대통령실은 "신 씨가 행사 기획과 지원을 했다며, 김 여사를 수행하진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통역이나 주치의 같은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외교 장관이 서류도 결재했다", "이해충돌 문제를 우려해 보수를 받지 않고 자원봉사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공무원이 아닌 신 씨에게 일을 맡긴 이유를 두곤, 11년 유학과 국제 교류행사 기획 경험을 들었는데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이 있다"며 "가장 중요한 건 대통령 부부의 의중을 잘 이해하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KBS 취재 결과, 신 씨와 신 씨 어머니는 윤 대통령이 당 경선 후보였던 지난해 7월, 각각 천만 원씩 후원금을 내기도 했습니다.

고액 후원금을 낸 이유를 물었지만, 신 씨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신 씨는 정부 출범 초기에도 민간인 신분으로 대통령실에서 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통령실은 행정관으로 채용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인사비서관 부인의 임용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으로 포기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권순두/영상편집:최정연
  • 인사비서관 부인 ‘나토 동행’ 논란…가족은 대선 때 2천만 원 후원
    • 입력 2022-07-06 21:04:50
    • 수정2022-07-06 22:02:48
    뉴스 9
[앵커]

한편 윤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일정에 민간인이 동행한 것이 적절하냐는 논란, 더 커지고 있습니다.

대통령실이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데려갔다고 해명한 이 사람,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 신 모 씨인데 취재해봤더니 신 씨와 신 씨 어머니는 윤 대통령의 당 경선 후보 시절 고액의 후원금을 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 내용은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달 말, 3박 5일 일정으로 나토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스페인을 방문했던 윤석열 대통령, 함께 간 수행단엔 대통령의 측근으로 꼽히는 이원모 대통령실 인사비서관의 부인, 신 모 씨도 포함됐습니다.

신 씨는 지난달 초 사전 답사단 일원으로 스페인을 먼저 방문했고, 귀국길엔 대통령 전용기를 함께 타기도 했습니다.

스페인에선 해외동포 간담회와 김건희 여사의 한국문화원 방문 등 행사 전반을 기획한 것으로 알려졌는데, 정식 공무원이 아니어서 '지인 동원', '비선 보좌' 논란이 제기됐습니다.

대통령실은 "신 씨가 행사 기획과 지원을 했다며, 김 여사를 수행하진 않았다"고 해명했습니다.

"통역이나 주치의 같은 '기타 수행원' 자격으로 외교 장관이 서류도 결재했다", "이해충돌 문제를 우려해 보수를 받지 않고 자원봉사한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공무원이 아닌 신 씨에게 일을 맡긴 이유를 두곤, 11년 유학과 국제 교류행사 기획 경험을 들었는데 "대통령 부부와 오랜 인연이 있다"며 "가장 중요한 건 대통령 부부의 의중을 잘 이해하는 것"이라고 답했습니다.

KBS 취재 결과, 신 씨와 신 씨 어머니는 윤 대통령이 당 경선 후보였던 지난해 7월, 각각 천만 원씩 후원금을 내기도 했습니다.

고액 후원금을 낸 이유를 물었지만, 신 씨는 답하지 않았습니다.

신 씨는 정부 출범 초기에도 민간인 신분으로 대통령실에서 일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통령실은 행정관으로 채용하는 방안도 검토했지만, 인사비서관 부인의 임용은 부적절하다는 지적으로 포기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 권순두/영상편집:최정연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