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與 윤리위, 오늘 이준석 ‘징계심의’…‘까마귀·대포차’ 윤핵관 맹비난
입력 2022.07.07 (06:09) 수정 2022.07.07 (13:2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심의할 당 윤리위원회가 오늘(7일) 저녁 열립니다.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 이 대표는 이른바 '윤핵관'에게 화살을 돌렸는데, 어떤 결론이 나오든 당내 갈등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최유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오늘 저녁 7시,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심의합니다.

이 대표는 직접 출석해 자신에 대한 의혹을 소명할 예정인데 윤리위 심의를 하루 앞두고는 이른바 '윤핵관'을 겨냥한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어제/YTN 출연 : "가장 신난 분들은 소위 '윤핵관'으로 분류되는 분들인 것 같아요. 배 떨어지니까 완전히 까마귀들이 합창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죠."]

3선 의원쯤 되는 분이나 재선 의원들이 익명의 뒤에 숨어서 '대포차' 같은 정치를 하고 있다고도 직격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어제/YTN 출연 : "'윤핵관'이라고 지칭되는 사람들은 익명의 뒤에 숨어가지고 당내 분란 일으키는 분들이고, 번호판 다 숨기고 남의 번호판 달아가지고 무책임하게 운전하시는 분들처럼 '대포차' 같이 정치를 하고 계신 겁니다."]

대선과 지방선거를 연이어 승리로 이끈 자신을 내치는 건 '손절'이 아닌 '익절'이라고도 했습니다.

아무런 증거가 없는데 윤리위에서 무엇을 해명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우선 징계 결과를 본 뒤 다음 행보를 결정하겠다고도 했습니다.

'경고' 수준 징계만으로도 정치적 타격은 불가피하고 '당원권 정지' 이상일 경우 거취는 물론, 대표직 유지 가능성을 놓고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징계를 하지 않기로 한다면 이 대표는 공언한대로 혁신위를 통한 '자기 정치'에 나설 것으로 보여 갈등이 격화될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양측 모두 한발 물러설 것을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김종인/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MBC 라디오 : "서로 자기네들의 주장을 너무나 강하게 대변하다 보니까 이런 사태까지 오지 않았나, 이렇게 봐요."]

당초 오늘 오전 예정됐던 당 최고위원회의가 취소되면서, 이 대표는 윤리위 출석 전 별다른 공개 일정을 갖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 김민준/영상편집:조완기/그래픽:김현갑 김지훈
  • 與 윤리위, 오늘 이준석 ‘징계심의’…‘까마귀·대포차’ 윤핵관 맹비난
    • 입력 2022-07-07 06:09:17
    • 수정2022-07-07 13:23:07
    뉴스광장 1부
[앵커]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심의할 당 윤리위원회가 오늘(7일) 저녁 열립니다.

절체절명의 위기에 놓인 이 대표는 이른바 '윤핵관'에게 화살을 돌렸는데, 어떤 결론이 나오든 당내 갈등은 불가피해 보입니다.

최유경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민의힘 중앙윤리위원회가 오늘 저녁 7시, 이준석 대표에 대한 징계 여부를 심의합니다.

이 대표는 직접 출석해 자신에 대한 의혹을 소명할 예정인데 윤리위 심의를 하루 앞두고는 이른바 '윤핵관'을 겨냥한 작심 발언을 쏟아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어제/YTN 출연 : "가장 신난 분들은 소위 '윤핵관'으로 분류되는 분들인 것 같아요. 배 떨어지니까 완전히 까마귀들이 합창하고 있는 그런 상황이죠."]

3선 의원쯤 되는 분이나 재선 의원들이 익명의 뒤에 숨어서 '대포차' 같은 정치를 하고 있다고도 직격했습니다.

[이준석/국민의힘 대표/어제/YTN 출연 : "'윤핵관'이라고 지칭되는 사람들은 익명의 뒤에 숨어가지고 당내 분란 일으키는 분들이고, 번호판 다 숨기고 남의 번호판 달아가지고 무책임하게 운전하시는 분들처럼 '대포차' 같이 정치를 하고 계신 겁니다."]

대선과 지방선거를 연이어 승리로 이끈 자신을 내치는 건 '손절'이 아닌 '익절'이라고도 했습니다.

아무런 증거가 없는데 윤리위에서 무엇을 해명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우선 징계 결과를 본 뒤 다음 행보를 결정하겠다고도 했습니다.

'경고' 수준 징계만으로도 정치적 타격은 불가피하고 '당원권 정지' 이상일 경우 거취는 물론, 대표직 유지 가능성을 놓고 후폭풍이 예상됩니다.

징계를 하지 않기로 한다면 이 대표는 공언한대로 혁신위를 통한 '자기 정치'에 나설 것으로 보여 갈등이 격화될 수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양측 모두 한발 물러설 것을 주문하는 목소리도 나왔습니다.

[김종인/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MBC 라디오 : "서로 자기네들의 주장을 너무나 강하게 대변하다 보니까 이런 사태까지 오지 않았나, 이렇게 봐요."]

당초 오늘 오전 예정됐던 당 최고위원회의가 취소되면서, 이 대표는 윤리위 출석 전 별다른 공개 일정을 갖지 않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KBS 뉴스 최유경입니다.

촬영기자:장세권 김민준/영상편집:조완기/그래픽:김현갑 김지훈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