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소상공인 대출 141조 원 재연장
입력 2022.09.27 (12:11) 수정 2022.09.27 (12:47)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때문에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지원하던 대출 혜택을 한 번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아직도 57만 명에게 빚이 141조 원가량 남아 있는데, 금리와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이들의 빚 갚을 능력이 크게 위축됐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오수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융당국이 이번 달 말 종료 예정이던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과 원리금 상환 유예 조치를 다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2020년 4월부터 시작돼 6개월 단위로 4차례 연장됐는데, 한 번 더 시간을 더 주기로 한겁니다.

그동안 362조 원 정도의 대출에 대해 만기를 늘리거나 원리금 상환을 미뤄줬는데 6월 말 기준으로 아직 141조 원가량이 남은 상태입니다.

대상자는 57만 명에 이릅니다.

이번 만기 연장은 최소 6개월 단위로 길게는 3년까지, 상환유예는 최대 1년 동안 가능합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이번 조치가 단순히 부실을 미루는 게 아니라 근본적인 상환능력 회복을 돕는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4월부터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되면서 소상공인 영업이 정상화되고 있지만, 고금리와 고물가 탓에 회복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는 게 금융위의 진단입니다.

금융위는 예정대로 조치를 종료할 경우, 많은 사람이 채무 불이행에 빠질 우려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은행 등 금융권이 부실을 떠안게 돼, 금융시스템에 위험이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금융위는 이번 조치가 끝난 뒤 만기연장과 상환유예를 재연장할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신용불량 위험이 있는 소상공인의 경우 이미 마련된 새 출발 기금을 통해 빚을 장기 분할 상환해주거나 탕감해줄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촬영기자:최석규/영상편집:김대범
  • 코로나19 소상공인 대출 141조 원 재연장
    • 입력 2022-09-27 12:11:18
    • 수정2022-09-27 12:47:30
    뉴스 12
[앵커]

정부가 코로나19 때문에 피해를 본 소상공인에게 지원하던 대출 혜택을 한 번 더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아직도 57만 명에게 빚이 141조 원가량 남아 있는데, 금리와 물가가 크게 오르면서 이들의 빚 갚을 능력이 크게 위축됐다고 판단했기 때문입니다.

오수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금융당국이 이번 달 말 종료 예정이던 소상공인 대출 만기 연장과 원리금 상환 유예 조치를 다시 연장하기로 했습니다.

2020년 4월부터 시작돼 6개월 단위로 4차례 연장됐는데, 한 번 더 시간을 더 주기로 한겁니다.

그동안 362조 원 정도의 대출에 대해 만기를 늘리거나 원리금 상환을 미뤄줬는데 6월 말 기준으로 아직 141조 원가량이 남은 상태입니다.

대상자는 57만 명에 이릅니다.

이번 만기 연장은 최소 6개월 단위로 길게는 3년까지, 상환유예는 최대 1년 동안 가능합니다.

김주현 금융위원장은 이번 조치가 단순히 부실을 미루는 게 아니라 근본적인 상환능력 회복을 돕는 조치라고 설명했습니다.

지난 4월부터 거리두기 조치가 해제되면서 소상공인 영업이 정상화되고 있지만, 고금리와 고물가 탓에 회복에 시간이 걸리고 있다는 게 금융위의 진단입니다.

금융위는 예정대로 조치를 종료할 경우, 많은 사람이 채무 불이행에 빠질 우려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렇게 되면 은행 등 금융권이 부실을 떠안게 돼, 금융시스템에 위험이 생길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금융위는 이번 조치가 끝난 뒤 만기연장과 상환유예를 재연장할 계획은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특히, 이 가운데 신용불량 위험이 있는 소상공인의 경우 이미 마련된 새 출발 기금을 통해 빚을 장기 분할 상환해주거나 탕감해줄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KBS 뉴스 오수호입니다.

촬영기자:최석규/영상편집:김대범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