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알몸 노출 고의성 수사
입력 2005.07.31 (21:30)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MBC 프로그램의 하반신 노출 사고와 관련해 이 행동이 사전에 모의된 것인지 여부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 문제는 특히 형사처벌의 수위를 결정케 한다는 점에서 경찰의 판단이 주목됩니다.
김성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MBC측은 어제 물의를 빚은 하반신 노출이 일부 출연자들의 사전 모의였다고 주장합니다.
속옷을 입지 않은 채 지퍼 하나로 쉽게 벗을 수 있는 옷을 입었고 얼굴을 못 알아보게 분장한 점을 근거로 제시합니다.
수많은 사람을 당혹케 한 노출 사고 후에도 다른 멤버가 여전히 캠코더로 공연 현장을 찍고 있었던 점도 눈여겨볼 대목입니다.
시청자를 향해 모욕적인 손가락질을 계속하는 모습과 방송출연에 연연해 하지 않은 밴드의 성향도 이런 의심을 가능하게 합니다.
⊙방송 사고 관련 밴드 멤버: 이렇게까지 될 줄은 몰랐습니다.
앞으로 저희는 방송에 안 나올게요.
⊙기자: 그러나 경찰은 하반신 노출이 사전모의보다는 우발적 행동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때문에 비교적 경미한 처벌인 공연음반죄의 적용을 검토중입니다.
⊙영등포경찰서 관계자: 법 적용을 해야 말 거 아닙니까.
그게 구속은 안 될 것 같은데...
⊙기자: MBC는 오늘 자체적으로 문제된 프로그램을 다음주부터 중단하기로 했고 방송위원회는 관련자들에 대한 제재를 위해 내일 연예오락심의위원회를 긴급 소집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2월 미국에서는 여자가수가 방송에서 가슴을 노출해 방송사가 5억여 원의 벌금을 물기도 했습니다.
KBS뉴스 김성모입니다.
  • 알몸 노출 고의성 수사
    • 입력 2005-07-31 21:08:25
    • 수정2018-08-29 15:00:00
    뉴스 9
⊙앵커: 어제 MBC 프로그램의 하반신 노출 사고와 관련해 이 행동이 사전에 모의된 것인지 여부에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이 문제는 특히 형사처벌의 수위를 결정케 한다는 점에서 경찰의 판단이 주목됩니다.
김성모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MBC측은 어제 물의를 빚은 하반신 노출이 일부 출연자들의 사전 모의였다고 주장합니다.
속옷을 입지 않은 채 지퍼 하나로 쉽게 벗을 수 있는 옷을 입었고 얼굴을 못 알아보게 분장한 점을 근거로 제시합니다.
수많은 사람을 당혹케 한 노출 사고 후에도 다른 멤버가 여전히 캠코더로 공연 현장을 찍고 있었던 점도 눈여겨볼 대목입니다.
시청자를 향해 모욕적인 손가락질을 계속하는 모습과 방송출연에 연연해 하지 않은 밴드의 성향도 이런 의심을 가능하게 합니다.
⊙방송 사고 관련 밴드 멤버: 이렇게까지 될 줄은 몰랐습니다.
앞으로 저희는 방송에 안 나올게요.
⊙기자: 그러나 경찰은 하반신 노출이 사전모의보다는 우발적 행동이었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때문에 비교적 경미한 처벌인 공연음반죄의 적용을 검토중입니다.
⊙영등포경찰서 관계자: 법 적용을 해야 말 거 아닙니까.
그게 구속은 안 될 것 같은데...
⊙기자: MBC는 오늘 자체적으로 문제된 프로그램을 다음주부터 중단하기로 했고 방송위원회는 관련자들에 대한 제재를 위해 내일 연예오락심의위원회를 긴급 소집하기로 했습니다.
지난해 2월 미국에서는 여자가수가 방송에서 가슴을 노출해 방송사가 5억여 원의 벌금을 물기도 했습니다.
KBS뉴스 김성모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