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 KBS가 취재원 인터뷰를 검찰에 전달?…‘사실과 달라’

입력 2019.10.08 (21:12) 수정 2019.10.08 (22:12)

[앵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오늘(8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KBS 법조팀이 조국 장관 사건 핵심 증인의 인터뷰를 방송하지 않고 오히려 이를 검찰에 넘겼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KBS는 이 같은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밝힙니다.

어떤 부분이 사실과 다르고, 정확한 사실관계가 무엇인지 정새배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KBS는 9월 10일 조국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자산 관리인인 김모 씨와 만났습니다.

김 씨가 이번 사건에서 정 교수의 여러 의혹과 관련한 핵심 증인 가운데 한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KBS는 '사실 관계를 있는 그대로만 말해달라'고 설득했고 김 씨의 동의 아래 1시간 가량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김 씨는 KBS와 인터뷰에서 정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의 제안서를 자신에게 먼저 가져왔다는 등의 말을 했습니다.

KBS는 기사를 쓰기 전 김 씨의 증언이 객관적 증거에 부합하는지 교차 검증하기 위해 김 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일부 사실 관계를 검찰에 재확인했습니다.

검찰이 당시 압수 수색을 통해 관련 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물증들을 확보했다고 보았기 때문입니다.

또 조 장관 측의 입장도 듣기 위해 법무부와 정교수 측에 문의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듣지 못했습니다.

수사가 진행중인 사건 관계자의 증언에 대해선 다른 취재원을 통해 가능한 범위에서 재확인을 해보는 것이 보통의 취재 과정입니다.

하지만 KBS는 김 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검찰 누구에게도 제공한 사실이 전혀 없습니다.

방송은 내부 검토를 거쳐 인터뷰 바로 다음날인 지난달 11일 방송됐습니다.

이처럼 KBS가 김 씨와 인터뷰를 하고도 방송하지 않았다거나, 검찰과 유착해 인터뷰 내용을 제공했다는 취지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말은 사실과 전혀 다릅니다.

유 이사장은 방송 전에 KBS 취재팀에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어떠한 문의도 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조국 법무부 장관 사퇴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