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광장 1부 양승태 전 대법원장, ‘14시간 30분 조사’ 끝 귀가…“기억 안 나”

입력 2019.01.12 (06:01) 수정 2019.01.12 (10:07)

[앵커]

사법부 수장으로는 헌정 사상 처음으로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에 출석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14시간이 넘는 조사 끝에 귀가했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제기된 의혹에 대해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대부분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강병수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 조사를 마친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로비에 모습을 드러냅니다.

출석한지 14시간 30분만입니다.

굳은 얼굴로 검찰 청사를 빠져나온 양 전 대법원장은 취재진의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도 하지 않았습니다.

[양승태/전 대법원장 : "(오전에 편견, 선입견 말씀하셨는데 검찰 수사가 그렇다고 보십니까?) ....."]

심야 조사를 하지 않겠다는 검찰 방침에 따라 양 전 대법원장에 대한 조사는 자정을 넘기지 않고 끝났습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이 사법농단과 관련된 대부분의 범죄 혐의에 관여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어제 조사에서도 '재판거래'에서부터 '판사 블랙리스트'까지 주요 혐의들에 대해 집중적으로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사법농단 의혹은 법관 개인의 일탈이 아니라 상하 명령에 따른 조직범죄기 때문에, 최종의사 결정권자인 양 전 대법원장에게 가장 큰 책임을 물어야 한다고 판단하고 있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묵비권을 행사하지는 않았지만, 전체적으로 혐의를 부인했습니다.

재판거래 등 제기된 의혹들에 대해서는 기억이 나지 않는다거나, 실무진들이 한 일에 대해서는 알지 못한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은 어제 검찰 포토라인을 거부하고 대법원에서 진행한 기자회견에서는 오해와 편견을 풀겠다고 말하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의 혐의가 광범위한만큼, 한차례 조사로는 마무리가 불가능하다며 몇차례 더 비공개 소환한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강병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