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하이힐 자칫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
입력 2013.04.18 (09:40) 수정 2013.04.18 (10:00)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하이힐 자칫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봄 햇살에 겨우내 신발장에 넣어놨던 하이힐 꺼내 신고 외출한 여성분들 많으실 텐데요.

그런데 하이힐 신은 여성 10명 중 7명은 넘어진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멋도 멋이지만, 자칫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히 조심해야겠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패션의 완성이라는 하이힐. 세계적인 모델들조차 무대에서 발목을 삐끗하기 일쑵니다.

금이 가고 깨지고…. 보도블록에선 넘어질 위험이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이한나(하이힐 낙상 경험자) : "높은 굽을 신고 다니다 보면 보도블록에 낄 때도 있고 또 계단 같은 데서는 잘 접질릴 때도 있거든요."

심지어 하이힐을 신고 가다 계단에서 굴러 발목까지 골절된 경우도 있습니다.

<인터뷰> 이정옥(발목 골절 환자) : "12센티미터 정도 되는 하이힐을 처음 신었던 날이거든요. 좀 불안하기는 했는데."

실제로 이삼십 대 여성 10명 가운데 7명은 하이힐 낙상을 경험했고, 5명은 부상을 입기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8센티미터가 넘는 굽은 낙상 위험이 15%포인트 더 높았습니다.

<인터뷰> 서동원(정형외과 전문의) : "굽이 높다 보면 뒤축이 길수록 위치에너지가 올라가서 넘어질 위험이 있는데, 발목관절을 잡아주는 근력이 약하게 되면 축이 흔들리기 때문에…"

하이힐을 안전하게 신으려면 평소 발목 근력 운동을 강화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넘어진 뒤 이틀 이상 발목이 붓고 통증이 지속되면 미세 골절이 있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무엇보다 보도블록에선 구두 굽이 끼지 않는 평평한 면을 밟도록 하고 계단에선 미끄럼방지턱에 굽이 걸리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하이힐 자칫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
    • 입력 2013.04.18 (09:40)
    • 수정 2013.04.18 (10:00)
    930뉴스
하이힐 자칫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주의
<앵커 멘트>

봄 햇살에 겨우내 신발장에 넣어놨던 하이힐 꺼내 신고 외출한 여성분들 많으실 텐데요.

그런데 하이힐 신은 여성 10명 중 7명은 넘어진 경험이 있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멋도 멋이지만, 자칫 부상으로 이어질 수 있어 각별히 조심해야겠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패션의 완성이라는 하이힐. 세계적인 모델들조차 무대에서 발목을 삐끗하기 일쑵니다.

금이 가고 깨지고…. 보도블록에선 넘어질 위험이 더 클 수밖에 없습니다.

<인터뷰> 이한나(하이힐 낙상 경험자) : "높은 굽을 신고 다니다 보면 보도블록에 낄 때도 있고 또 계단 같은 데서는 잘 접질릴 때도 있거든요."

심지어 하이힐을 신고 가다 계단에서 굴러 발목까지 골절된 경우도 있습니다.

<인터뷰> 이정옥(발목 골절 환자) : "12센티미터 정도 되는 하이힐을 처음 신었던 날이거든요. 좀 불안하기는 했는데."

실제로 이삼십 대 여성 10명 가운데 7명은 하이힐 낙상을 경험했고, 5명은 부상을 입기까지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특히 8센티미터가 넘는 굽은 낙상 위험이 15%포인트 더 높았습니다.

<인터뷰> 서동원(정형외과 전문의) : "굽이 높다 보면 뒤축이 길수록 위치에너지가 올라가서 넘어질 위험이 있는데, 발목관절을 잡아주는 근력이 약하게 되면 축이 흔들리기 때문에…"

하이힐을 안전하게 신으려면 평소 발목 근력 운동을 강화하는 것이 좋습니다.

또 넘어진 뒤 이틀 이상 발목이 붓고 통증이 지속되면 미세 골절이 있는지 확인해볼 필요가 있습니다.

무엇보다 보도블록에선 구두 굽이 끼지 않는 평평한 면을 밟도록 하고 계단에선 미끄럼방지턱에 굽이 걸리지 않도록 조심해야 합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