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리병 음료 무심코 마셨는데 유리조각이?
입력 2014.02.20 (12:35) 수정 2014.02.20 (13:02)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유리병 음료 무심코 마셨는데 유리조각이?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유리병에 든 음료, 무심코 마셨다가 병 속에서 유리조각이 나와 깜짝 놀란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심지어 잘못 삼켜서 치료까지 받은 경우도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진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직장인 송모 씨는 지난달 유리병에 든 두유를 사 마시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한 모금 마시다 혀끝이 따가워 뱉었더니 유리 조각들이 나온 겁니다.

<녹취> 송00(피해자) : "만약 내가 마셨다고 생각해 봐요. 이 파편들이 내 몸 속에 들어갔으면 어떻게 될 뻔..."

송 씨처럼 음료를 마시다 유리조각이 발견된 사례는 지난 4년간 129명, 이 가운데 그냥 삼킨 경우도 91명이나 됐고 34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유리병 속 이물질은 90% 가까이 안에서 깨져 생깁니다.

유통 과정에서 칸막이 없는 상자에 담긴 채 병끼리 부딪혀 충격을 받기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유리병까리 부딪히지 않게 종이 칸막이가 있는 상자와 유리병만 든 상자를 흔들어봤습니다.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칸막이가 없는 상자의 유리병은 서로 부딪혀 덜그럭거리지만 칸막이가 있는 상자쪽은 병끼리 접촉이 거의 없습니다.

<인터뷰> 하정철(한국소비자원 식약안전팀장) : "유통 과정에는 실험 결과보다 더 심한 충격이 일어날 수 잇기 때문에 유리병이 파손되면서 유리조각이나 유리가루가 음료 안에 혼입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때문에 유리병에 든 음료는 마시기 전 흔들지 말고 바닥을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들이 마실 때는 투명한 컵에 따라서 이물질이 없는지 확인하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 유리병 음료 무심코 마셨는데 유리조각이?
    • 입력 2014.02.20 (12:35)
    • 수정 2014.02.20 (13:02)
    뉴스 12
유리병 음료 무심코 마셨는데 유리조각이?
<앵커 멘트>

유리병에 든 음료, 무심코 마셨다가 병 속에서 유리조각이 나와 깜짝 놀란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심지어 잘못 삼켜서 치료까지 받은 경우도 있어 주의가 필요합니다.

이진성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직장인 송모 씨는 지난달 유리병에 든 두유를 사 마시다가 깜짝 놀랐습니다.

한 모금 마시다 혀끝이 따가워 뱉었더니 유리 조각들이 나온 겁니다.

<녹취> 송00(피해자) : "만약 내가 마셨다고 생각해 봐요. 이 파편들이 내 몸 속에 들어갔으면 어떻게 될 뻔..."

송 씨처럼 음료를 마시다 유리조각이 발견된 사례는 지난 4년간 129명, 이 가운데 그냥 삼킨 경우도 91명이나 됐고 34명이 병원에서 치료를 받았습니다.

유리병 속 이물질은 90% 가까이 안에서 깨져 생깁니다.

유통 과정에서 칸막이 없는 상자에 담긴 채 병끼리 부딪혀 충격을 받기 때문으로 추정됩니다.

유리병까리 부딪히지 않게 종이 칸막이가 있는 상자와 유리병만 든 상자를 흔들어봤습니다. 어떤 차이가 있을까요?

칸막이가 없는 상자의 유리병은 서로 부딪혀 덜그럭거리지만 칸막이가 있는 상자쪽은 병끼리 접촉이 거의 없습니다.

<인터뷰> 하정철(한국소비자원 식약안전팀장) : "유통 과정에는 실험 결과보다 더 심한 충격이 일어날 수 잇기 때문에 유리병이 파손되면서 유리조각이나 유리가루가 음료 안에 혼입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때문에 유리병에 든 음료는 마시기 전 흔들지 말고 바닥을 확인할 필요가 있습니다.

특히 어린이들이 마실 때는 투명한 컵에 따라서 이물질이 없는지 확인하는 게 좋습니다.

KBS 뉴스 이진성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