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KBS가 취재원 인터뷰를 검찰에 전달?…‘사실과 달라’
입력 2019.10.08 (21:12) 수정 2019.10.08 (22:12)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KBS가 취재원 인터뷰를 검찰에 전달?…‘사실과 달라’
동영상영역 끝
[앵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오늘(8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KBS 법조팀이 조국 장관 사건 핵심 증인의 인터뷰를 방송하지 않고 오히려 이를 검찰에 넘겼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KBS는 이 같은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밝힙니다.

어떤 부분이 사실과 다르고, 정확한 사실관계가 무엇인지 정새배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KBS는 9월 10일 조국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자산 관리인인 김모 씨와 만났습니다.

김 씨가 이번 사건에서 정 교수의 여러 의혹과 관련한 핵심 증인 가운데 한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KBS는 '사실 관계를 있는 그대로만 말해달라'고 설득했고 김 씨의 동의 아래 1시간 가량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김 씨는 KBS와 인터뷰에서 정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의 제안서를 자신에게 먼저 가져왔다는 등의 말을 했습니다.

KBS는 기사를 쓰기 전 김 씨의 증언이 객관적 증거에 부합하는지 교차 검증하기 위해 김 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일부 사실 관계를 검찰에 재확인했습니다.

검찰이 당시 압수 수색을 통해 관련 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물증들을 확보했다고 보았기 때문입니다.

또 조 장관 측의 입장도 듣기 위해 법무부와 정교수 측에 문의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듣지 못했습니다.

수사가 진행중인 사건 관계자의 증언에 대해선 다른 취재원을 통해 가능한 범위에서 재확인을 해보는 것이 보통의 취재 과정입니다.

하지만 KBS는 김 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검찰 누구에게도 제공한 사실이 전혀 없습니다.

방송은 내부 검토를 거쳐 인터뷰 바로 다음날인 지난달 11일 방송됐습니다.

이처럼 KBS가 김 씨와 인터뷰를 하고도 방송하지 않았다거나, 검찰과 유착해 인터뷰 내용을 제공했다는 취지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말은 사실과 전혀 다릅니다.

유 이사장은 방송 전에 KBS 취재팀에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어떠한 문의도 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KBS가 취재원 인터뷰를 검찰에 전달?…‘사실과 달라’
    • 입력 2019.10.08 (21:12)
    • 수정 2019.10.08 (22:12)
    뉴스 9
KBS가 취재원 인터뷰를 검찰에 전달?…‘사실과 달라’
[앵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오늘(8일) 유튜브 방송을 통해 KBS 법조팀이 조국 장관 사건 핵심 증인의 인터뷰를 방송하지 않고 오히려 이를 검찰에 넘겼다는 의혹을 제기했습니다.

KBS는 이 같은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점을 밝힙니다.

어떤 부분이 사실과 다르고, 정확한 사실관계가 무엇인지 정새배 기자가 정리했습니다.

[리포트]

KBS는 9월 10일 조국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의 자산 관리인인 김모 씨와 만났습니다.

김 씨가 이번 사건에서 정 교수의 여러 의혹과 관련한 핵심 증인 가운데 한 사람이기 때문입니다.

KBS는 '사실 관계를 있는 그대로만 말해달라'고 설득했고 김 씨의 동의 아래 1시간 가량 인터뷰를 진행했습니다.

김 씨는 KBS와 인터뷰에서 정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의 제안서를 자신에게 먼저 가져왔다는 등의 말을 했습니다.

KBS는 기사를 쓰기 전 김 씨의 증언이 객관적 증거에 부합하는지 교차 검증하기 위해 김 씨의 증언을 바탕으로 일부 사실 관계를 검찰에 재확인했습니다.

검찰이 당시 압수 수색을 통해 관련 내용의 사실관계를 확인할 수 있는 물증들을 확보했다고 보았기 때문입니다.

또 조 장관 측의 입장도 듣기 위해 법무부와 정교수 측에 문의했지만 별다른 답변을 듣지 못했습니다.

수사가 진행중인 사건 관계자의 증언에 대해선 다른 취재원을 통해 가능한 범위에서 재확인을 해보는 것이 보통의 취재 과정입니다.

하지만 KBS는 김 씨와의 인터뷰 내용을 검찰 누구에게도 제공한 사실이 전혀 없습니다.

방송은 내부 검토를 거쳐 인터뷰 바로 다음날인 지난달 11일 방송됐습니다.

이처럼 KBS가 김 씨와 인터뷰를 하고도 방송하지 않았다거나, 검찰과 유착해 인터뷰 내용을 제공했다는 취지의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말은 사실과 전혀 다릅니다.

유 이사장은 방송 전에 KBS 취재팀에 사실관계 확인을 위한 어떠한 문의도 하지 않았습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