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24 스토리] ‘폭포 추락사’ 코끼리 11마리로 늘어
입력 2019.10.09 (20:44) 수정 2019.10.09 (20:50)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24 스토리] ‘폭포 추락사’ 코끼리 11마리로 늘어
동영상영역 끝
[앵커]

글로벌 스토리입니다.

태국의 한 국립공원에서 야생코끼리 무리가 폭포에서 추락해 떼죽음했는데요,

그런데 추락사한 코끼리 수가 당초 알려진 것보다 늘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150미터 폭포 아래서 고립됐던 코끼리 두 마리가 구조됐습니다.

하지만 코끼리 사체가 추가로 발견돼 3살 된 새끼 코끼리를 포함해 모두 11마리가 죽었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당초 사체로 발견된 코끼리는 6마리였지만 드론을 띄워 강의 하류 쪽을 수색한 결과 다섯 마리를 더 발견한 건데요.

국립공원 측은 폭포에서 떨어지는 새끼 코끼리를 구하려다 추락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루 나록' 폭포는 국립공원에서 가장 높은 폭포인데요.

물살이 워낙 거세 주검을 물 밖으로 건져내지 못하고 있어 애를 태우고 있다고 BBC는 전했습니다.
  • [글로벌24 스토리] ‘폭포 추락사’ 코끼리 11마리로 늘어
    • 입력 2019.10.09 (20:44)
    • 수정 2019.10.09 (20:50)
    글로벌24
[글로벌24 스토리] ‘폭포 추락사’ 코끼리 11마리로 늘어
[앵커]

글로벌 스토리입니다.

태국의 한 국립공원에서 야생코끼리 무리가 폭포에서 추락해 떼죽음했는데요,

그런데 추락사한 코끼리 수가 당초 알려진 것보다 늘면서 안타까움을 더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150미터 폭포 아래서 고립됐던 코끼리 두 마리가 구조됐습니다.

하지만 코끼리 사체가 추가로 발견돼 3살 된 새끼 코끼리를 포함해 모두 11마리가 죽었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당초 사체로 발견된 코끼리는 6마리였지만 드론을 띄워 강의 하류 쪽을 수색한 결과 다섯 마리를 더 발견한 건데요.

국립공원 측은 폭포에서 떨어지는 새끼 코끼리를 구하려다 추락했을 가능성이 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하루 나록' 폭포는 국립공원에서 가장 높은 폭포인데요.

물살이 워낙 거세 주검을 물 밖으로 건져내지 못하고 있어 애를 태우고 있다고 BBC는 전했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