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Talk] 인간 욕심에 희생…인도 ‘코끼리 추모관’
입력 2019.11.15 (10:54) 수정 2019.11.15 (11:15)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지구촌 Talk] 인간 욕심에 희생…인도 ‘코끼리 추모관’
동영상영역 끝
[앵커]

귀한 생명으로 태어났지만 인간의 욕심으로 상처받고 희생당하는 동물들이 있습니다.

최근 인도의 한 마을에는 인간에 의해 목숨을 잃은 야생 코끼리들을 기리는 추모관이 들어섰다고 하는데요.

위로와 반성의 공간으로 <지구촌 톡>에서 함께 가 보시죠.

[리포트]

숨진 야생 코끼리를 기리는 추모 공간이 인도에 처음으로 생겼습니다.

인간의 욕심으로 목숨을 잃어 간 야생 코끼리들을 기억하고 반성하기 위한 공간으로 지역 야생동물 보호 센터에서 설치한 건데요.

비석에는 센터에 구조된 뒤 죽은 코끼리들의 이름과 정보가 담겼습니다.

상처 입고 학대받다가 어렵게 구조돼 보호센터에 와서 죽은 코끼리들은 그나마도 운이 좋은 경우라고 하는데요.

야생에 남아있는 인도코끼리는 약 3만 마리.

기후변화와 서식지 파괴로 갈 곳을 잃은 코끼리들은 먹이를 찾아 민가에 접근했다가 죽임을 당하는 사례가 빈번합니다.
  • [지구촌 Talk] 인간 욕심에 희생…인도 ‘코끼리 추모관’
    • 입력 2019.11.15 (10:54)
    • 수정 2019.11.15 (11:15)
    지구촌뉴스
[지구촌 Talk] 인간 욕심에 희생…인도 ‘코끼리 추모관’
[앵커]

귀한 생명으로 태어났지만 인간의 욕심으로 상처받고 희생당하는 동물들이 있습니다.

최근 인도의 한 마을에는 인간에 의해 목숨을 잃은 야생 코끼리들을 기리는 추모관이 들어섰다고 하는데요.

위로와 반성의 공간으로 <지구촌 톡>에서 함께 가 보시죠.

[리포트]

숨진 야생 코끼리를 기리는 추모 공간이 인도에 처음으로 생겼습니다.

인간의 욕심으로 목숨을 잃어 간 야생 코끼리들을 기억하고 반성하기 위한 공간으로 지역 야생동물 보호 센터에서 설치한 건데요.

비석에는 센터에 구조된 뒤 죽은 코끼리들의 이름과 정보가 담겼습니다.

상처 입고 학대받다가 어렵게 구조돼 보호센터에 와서 죽은 코끼리들은 그나마도 운이 좋은 경우라고 하는데요.

야생에 남아있는 인도코끼리는 약 3만 마리.

기후변화와 서식지 파괴로 갈 곳을 잃은 코끼리들은 먹이를 찾아 민가에 접근했다가 죽임을 당하는 사례가 빈번합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