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프로농구 타이틀 밀어주기 파문
입력 2004.03.08 (21:00)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프로농구 타이틀 밀어주기 파문
동영상영역 끝
⊙앵커: 어제 타이틀 밀어주기 의혹으로 비난이 일었던 3점슛과 블록슛 개인 타이틀에 대해 한국농구연맹 KBL이 시상을 유보하기로 결정해서 또다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박현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 경기에서 한 선수가 넣은 3점슛이 각각 22개와 21개, 마치 올스타전을 보는 듯한 착각이 들만큼 문경은과 우지원은 연습 경기를 하듯 3점슛 행진을 벌였습니다.
기록을 만들어주려는 상대팀들의 노골적인 협조까지 더해지면서 경기는 장난에 가까웠습니다.
김주성이 기록한 블록슛 11개도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이었습니다.
⊙유재학(전자랜드 감독): 모비스쪽의 우지원 선수도 정상적이지 않은 플레이를 했는데 좀 자제를 해야 되겠습니다.
⊙전창진(TG삼보 감독): 문경은 선수에 대해서 특별하게 신경을 안 썼습니다.
우리 팀만 신경을 쓰지 남의 팀까지 신경쓸 겨를이 없기 때문에...
⊙기자: 이 때문에 팬들의 비난이 고조되자 KBL은 시상 유보라는 강력한 처방을 내렸습니다.
KBL은 내일 열릴 개인 타이틀 시상식에서 3점슛과 블록슛 부문을 일단 유보하고 진상 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KBL의 이번 결정에 대해 정상적으로 종료된 경기 기록을 명확한 규정 없이 자의적으로 판단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어 논란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뉴스 박현철입니다.
  • 프로농구 타이틀 밀어주기 파문
    • 입력 2004.03.08 (21:00)
    • 수정 2018.08.29 (15:00)
    뉴스 9
프로농구 타이틀 밀어주기 파문
⊙앵커: 어제 타이틀 밀어주기 의혹으로 비난이 일었던 3점슛과 블록슛 개인 타이틀에 대해 한국농구연맹 KBL이 시상을 유보하기로 결정해서 또다시 파문이 일고 있습니다.
박현철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한 경기에서 한 선수가 넣은 3점슛이 각각 22개와 21개, 마치 올스타전을 보는 듯한 착각이 들만큼 문경은과 우지원은 연습 경기를 하듯 3점슛 행진을 벌였습니다.
기록을 만들어주려는 상대팀들의 노골적인 협조까지 더해지면서 경기는 장난에 가까웠습니다.
김주성이 기록한 블록슛 11개도 좀처럼 보기 힘든 장면이었습니다.
⊙유재학(전자랜드 감독): 모비스쪽의 우지원 선수도 정상적이지 않은 플레이를 했는데 좀 자제를 해야 되겠습니다.
⊙전창진(TG삼보 감독): 문경은 선수에 대해서 특별하게 신경을 안 썼습니다.
우리 팀만 신경을 쓰지 남의 팀까지 신경쓸 겨를이 없기 때문에...
⊙기자: 이 때문에 팬들의 비난이 고조되자 KBL은 시상 유보라는 강력한 처방을 내렸습니다.
KBL은 내일 열릴 개인 타이틀 시상식에서 3점슛과 블록슛 부문을 일단 유보하고 진상 조사를 벌이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KBL의 이번 결정에 대해 정상적으로 종료된 경기 기록을 명확한 규정 없이 자의적으로 판단했다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어 논란이 확산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KBS뉴스 박현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