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정경심 비공개 소환…8시간 조사받고 귀가
입력 2019.10.04 (07:14) 수정 2019.10.04 (07:2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정경심 비공개 소환…8시간 조사받고 귀가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개천철인 어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비공개로 소환돼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 압수수색으로 수사가 본격화된 지 37일 만의 첫 조사입니다.

심야까지 이어질 것이란 예상과 달리 8시간 만에 끝났습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국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어제 오전 9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정 교수는 출석 8시간 뒤인 오후 5시 10분쯤 청사를 빠져나갔습니다.

들어올 때나 나갈 때나, 취재진에는 모습이 전혀 노출되지 않았습니다.

직원용 출입구를 이용한 건데, 양측이 계속 소환 일정을 조율해온 만큼 검찰이 정 교수 측을 배려한 걸로 보입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몸이 좋지 않다며 조사를 중단해달라고 요청해, 정 교수를 귀가시킨 뒤 추후 다시 나올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정 교수의 혐의점이 많다보니 밤 늦게까지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정 교수는 통상적 절차인 조서 열람과 서명, 날인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제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의 실운용자인 조 장관 5촌조카 조 모 씨와 범행을 공모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조 씨를 어젯밤 회삿돈 72억 원을 유용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정 교수를 다시 불러서 딸의 표창장 등 위조 의혹, 동양대 컴퓨터를 빼돌리라고 지시했다는 등의 증거인멸 의혹을 따진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 정경심 비공개 소환…8시간 조사받고 귀가
    • 입력 2019.10.04 (07:14)
    • 수정 2019.10.04 (07:28)
    뉴스광장
정경심 비공개 소환…8시간 조사받고 귀가
[앵커]

개천철인 어제 조국 법무부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비공개로 소환돼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검찰 압수수색으로 수사가 본격화된 지 37일 만의 첫 조사입니다.

심야까지 이어질 것이란 예상과 달리 8시간 만에 끝났습니다.

김귀수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조국 장관의 배우자 정경심 교수가 어제 오전 9시 검찰에 출석했습니다.

정 교수는 출석 8시간 뒤인 오후 5시 10분쯤 청사를 빠져나갔습니다.

들어올 때나 나갈 때나, 취재진에는 모습이 전혀 노출되지 않았습니다.

직원용 출입구를 이용한 건데, 양측이 계속 소환 일정을 조율해온 만큼 검찰이 정 교수 측을 배려한 걸로 보입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몸이 좋지 않다며 조사를 중단해달라고 요청해, 정 교수를 귀가시킨 뒤 추후 다시 나올 것을 통보했다고 밝혔습니다.

당초 정 교수의 혐의점이 많다보니 밤 늦게까지 조사가 이뤄질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정 교수는 통상적 절차인 조서 열람과 서명, 날인도 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어제 검찰은 정 교수를 상대로 사모펀드 관련 의혹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정 교수가 사모펀드 운용사 코링크PE의 실운용자인 조 장관 5촌조카 조 모 씨와 범행을 공모했다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해 검찰은 조 씨를 어젯밤 회삿돈 72억 원을 유용한 혐의 등으로 구속기소했습니다.

검찰은 조만간 정 교수를 다시 불러서 딸의 표창장 등 위조 의혹, 동양대 컴퓨터를 빼돌리라고 지시했다는 등의 증거인멸 의혹을 따진 뒤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귀수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