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 ‘문준용 허위제보’ 이유미 긴급체포…“윗선 조사”

입력 2017.06.27 (21:01) 수정 2017.06.27 (21:11)

<앵커 멘트>

검찰이 대통령 아들 준용씨의 취업 특혜 의혹을 조작한 혐의로,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를 긴급체포해 이틀째 조사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이씨 외에 윗선의 개입이 있었는지 집중 수사하고 있습니다.

유호윤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검찰이 국민의당 당원 이유미씨를 허위사실 유포 혐의로 긴급체포했습니다.

<녹취> 이유미(국민의당 당원) : "(누구 지시받고 제보 조작한 겁니까?) …."

검찰 조사에서 이 씨는 자신의 혐의를 인정하면서도 혼자서 판단해 관련 제보를 조작한 것은 아니라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검찰은 이에 따라 국민의당 윗선 개입 여부를 밝히는 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습니다.

우선 조작된 제보 내용을 당에 전달한 이준서 전 최고위원을 출국 금지했습니다.

국민의당 관계자는 이 씨가 검찰 조사에 앞서 당직자들에게 이 전 최고위원의 보이지 않는 압박이 있었다는 취지의 말을 했다고 전했습니다.

검찰은 이 전 최고위원과 함께 조작된 제보 내용을 언론에 공개한 김인원 전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 부단장도 조만간 소환 조사할 계획입니다.

검찰 수사가 본격화되자 대선 당시 국민의당 공명선거추진단장이었던 이용주 의원은 적극 해명에 나섰습니다.

대선 판도가 기운 시점이어서 당 차원에서 조작을 기획할 이유가 없었고, 휴대전화와 동생을 동원해 증거를 조작했다는 것도 이 씨의 실토로 알게 됐다고 강조했습니다.

검찰은 이르면 내일(28일) 오후 이 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유호윤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