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7 우주로드맵…“10년 뒤 달 착륙·채굴, 2045년에는 화성 착륙”

입력 2022.11.28 (19:28)

수정 2022.11.28 (21:48)

[앵커]

한국판 나사인 우주항공청이 이르면 내년 설립됩니다.

정부는 이런 계획을 담은 우주 정책 밑그림을 제시했는데, 달의 자원 채굴과 화성 착륙 계획도 구체화했습니다.

조정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돼 발사에 성공한 우주 발사체 누리호, 연이어 우주로 가는 길을 연 한국 최초의 달 탐사선 다누리까지.

이런 우주 산업이 본격 궤도에 오르기 위해선 흩어진 정책을 통합할 필요가 있다는 게 정부의 구상입니다.

정부는 이를 위해 미 항공우주국, NASA를 모델로 한 우주항공청을 설립하기로 했습니다.

대통령이 직접 국가우주위원회의 위원장을 맡고, 조직의 특성상 중심 역할은 민간 전문가가 수행하게 됩니다.

이를 기반으로 우주 경제 시대를 열겠다는 건데, 구체적인 청사진도 내놨습니다.

5년 안에 달을 향해 날아갈 수 있는 독자 발사체 엔진을 개발하고 2032년에는 달에 착륙해 자원 채굴을 시작한다는 계획입니다.

또 광복 100주년인 2045년에는 화성에 착륙한다는 목표도 제시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우리의 경제 영토는 지구를 넘어 달과 화성으로 넓혀갈 것입니다. 우주 기술은 최첨단 기술의 집약체이자, 기존 산업을 부흥시키고 신산업을 탄생시키는 동력입니다."]

정부는 내년 초 우주항공청 설립 특별법안을 국회에 제출해 내년 말까지 문을 열 수 있게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조정인입니다.

촬영기자:윤희진/영상편집:강정희/그래픽:김지혜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