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 [단독] ‘극초음속 미사일’ 요격 미사일 국내 개발 착수

입력 2022.11.29 (21:50)

수정 2022.11.29 (22:18)

[앵커]

올해 초 북한이 개발했다고 주장한 극초음속 미사일은 특히, 요격이 어려운 무기로 꼽히는데요.

우리 군이 이 극초음속 미사일을 요격하는 미사일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최영윤 기자의 단독 보돕니다.

[리포트]

북한이 지난 1월 최종 개발에 성공했다며 공개한 극초음속 미사일입니다.

최고 마하 10의 속도로 700km 이상을 비행한 것으로 우리 군에 탐지됐습니다.

[조선중앙TV/1월 12일 : "최종시험발사를 통하여 극초음속활공비행전투부의 뛰어난 기동능력이 더욱 뚜렷이 확증되었습니다."]

향후 전쟁 판도를 바꿀 극초음속 미사일은 일정 고도에 이를 때까지는 탄도미사일처럼 빠르게 비행하다, 탄두를 실은 활공체가 분리된 이후엔 순항미사일처럼 활공비행을 해 요격이 어렵습니다.

우리 군이 이 극초음속미사일을 활공 단계에서 요격하는 미사일의 자체 개발에 착수한 것으로 KBS 취재 결과 확인됐습니다.

장거리 지대공미사일, L-SAM의 성능을 개량하는 L-SAM2 선행 연구를 시작했는데, 여기에 요격 고도를 사드 수준으로 높이는 '고고도 요격미사일' 뿐 아니라 '활공 단계 요격미사일'도 포함시켰습니다.

미국조차 아직 개발 중인 최첨단 무기 체계에 국내 기술로 도전에 나선 겁니다.

군은 이 밖에도 중거리 지대공미사일, 천궁2의 사거리와 요격 고도를 늘린 천궁3도 개발하기로 했습니다.

개발이 완료되면 한국형 미사일 방어체계가 다층적 중첩 방어 개념으로 완성됩니다.

[이종섭/국방부 장관/8월 1일 : "현재는 우리가 극초음속(미사일)을 요격할 수 있는 능력은 없다라고 말씀드리고, 그러나 앞으로 우리가 그러한 능력까지 갖도록 하겠다는 것이 저희 계획입니다."]

방위사업청은 내년 상반기까지 L-SAM2와 천궁3의 사업 비용과 전력화 시기 등을 확정지을 계획입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영상편집:이윤진/그래픽:이근희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