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팬데믹 국제 “中 광저우서 새로운 시위, 경찰과 충돌…최루탄 진압”

입력 2022.11.30 (14:42)

수정 2022.11.30 (14:45)

중국 당국이 ‘제로 코로나’ 반대 시위 차단에 나선 가운데 29일 밤 광둥성 광저우에서 새로운 시위가 벌어졌다고 로이터 통신과 CNN 방송 등이 소셜미디어를 인용해 30일 보도했습니다.

로이터는 트위터 등에 올라온 3개의 영상을 인용해 29일 밤 광저우 하이주구에서 주민들이 흰색 전신 방호복을 입은 시위 진압 경찰과 충돌했다고 전했습니다.

한 영상에는 수십 명의 시위 진압 경찰이 날아오는 물체를 막기 위해 방패를 머리 위로 들어 올린 채 전진하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물체들은 봉쇄 지역 앞에 쳐놓은 차단벽을 부숴버린 잔해로 보이며, 경찰은 이후 시위 참가자들을 수갑을 채워 연행해 갔습니다.

다른 영상에서는 시위대가 경찰에 단단한 물체를 집어 던지고 있으며, 또 다른 영상에서는 경찰이 소규모 군중 사이에 최루탄을 터뜨리자 사람들이 사방으로 흩어져 달아나는 모습이 담겼다고 로이터는 전했습니다.

로이터는 해당 영상들이 하이주구에서 촬영된 것임을 확인했으나 사건이 벌어진 정확한 시간과 충돌이 벌어진 원인은 확인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소셜미디어에는 해당 충돌이 29일 밤 벌어졌고 봉쇄 조치에 대한 논란이 촉발했다는 게시물이 올라왔다고 전했습니다

섬유 산업 중심지인 하이주구는 지난달 말부터 봉쇄된 상태입니다. 앞서 이달 초 성난 주민들이 봉쇄 차단막을 부수며 시위를 벌였으며, 지난 주말에도 시위가 벌어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광저우의 시위는 지난 25∼27일 베이징, 상하이 등지에서 시위가 벌어진 후 당국이 참가자 색출과 현장 봉쇄 등 강경 단속에 나선 가운데 벌어진 것입니다.

중국 당국은 28일부터 시위가 벌어진 현장에 경찰력을 배치해 사람들의 접근을 차단하고 휴대전화 위치 추적 등을 동원해 시위 참가자들을 잡아내 조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베이징의 한 주민은 로이터 통신에 “사람들이 시진핑 퇴진을 요구하는 시위 영상을 인터넷에 올린 내 친구 중 한 명이 어젯밤 경찰에 끌려갔다”고 말했습니다.

또, “비슷한 영상을 올린 다른 친구들도 경찰서에 가야 했다. 대부분 몇 시간 동안 머물며 다시는 그런 짓을 하지 않겠다는 서약서에 서명을 요구받았다”며 “그들 대부분은 현재 자신들이 올린 게시물을 삭제했다”고 밝혔습니다.

[사진 출처 : 로이터=연합뉴스]
코로나19 팩트체크

‘코로나19’ 팬데믹

더보기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