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은하 3호 로켓 엔진 추정물체 인양…“큰 도움 될 듯”

입력 2012.12.29 (06:15) 수정 2012.12.29 (12:05)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앵커 멘트>

지난 12일 발사된 북한 은하 3호 로켓의 엔진으로 추정되는 잔해가 서해에서 인양됐습니다.

북한 장거리로켓 기술의 실상을 파악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군이 그제 밤 서해 군산 앞바다에서 추가로 건져 올린 은하 3호 로켓 잔해입니다.

떨어질 당시 해수면과 충돌하면서 생긴 충격으로 심하게 찌그러져 있습니다.

군 당국은 이 로켓 잔해가 북한이 이란과 공동 개발한 것으로 알려진 로켓 엔진과 유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이번에 인양한 것은 엔진으로 추정되는 잔해물 등 6점을 비롯해서 소형 잔해물 여러 점입니다."

지금까지 연료가 잘 타도록 산소를 공급해 주는 산화제통과 연료통 등 로켓 잔해 4점이 인양된 가운데 이번엔 엔진까지 발견된 겁니다.

북한은 은하 3호 로켓 1단 추진체에 사거리 3천km의 노동 미사일 엔진 4개를 묶어 사용하는 독자적인 기술을 적용했습니다.

앞으로 엔진 분석 결과가 성공할 경우 북한의 장거리 로켓 기술을 파악하는 데 결정적인 단서가 될 전망입니다.

엔진의 구조와 추진제를 분사시키는 방식 그리고 1단 로켓의 실질적인 추력 등이 규명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장영근(항공대 교수) : "산산조각이 났지만 큰 틀에서 우리가 북한의 현재 액체엔진 기술을 파악하는데 상당히 도움이 될 거라고 봅니다."

군 당국은 다음달 중순쯤 국방과학연구소의 분석이 끝나면 북한 로켓 기술에 대한 종합 분석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北 은하 3호 로켓 엔진 추정물체 인양…“큰 도움 될 듯”
    • 입력 2012-12-29 09:32:57
    • 수정2012-12-29 12:05:28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지난 12일 발사된 북한 은하 3호 로켓의 엔진으로 추정되는 잔해가 서해에서 인양됐습니다. 북한 장거리로켓 기술의 실상을 파악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입니다. 박진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해군이 그제 밤 서해 군산 앞바다에서 추가로 건져 올린 은하 3호 로켓 잔해입니다. 떨어질 당시 해수면과 충돌하면서 생긴 충격으로 심하게 찌그러져 있습니다. 군 당국은 이 로켓 잔해가 북한이 이란과 공동 개발한 것으로 알려진 로켓 엔진과 유사한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녹취> 김민석(국방부 대변인) : "이번에 인양한 것은 엔진으로 추정되는 잔해물 등 6점을 비롯해서 소형 잔해물 여러 점입니다." 지금까지 연료가 잘 타도록 산소를 공급해 주는 산화제통과 연료통 등 로켓 잔해 4점이 인양된 가운데 이번엔 엔진까지 발견된 겁니다. 북한은 은하 3호 로켓 1단 추진체에 사거리 3천km의 노동 미사일 엔진 4개를 묶어 사용하는 독자적인 기술을 적용했습니다. 앞으로 엔진 분석 결과가 성공할 경우 북한의 장거리 로켓 기술을 파악하는 데 결정적인 단서가 될 전망입니다. 엔진의 구조와 추진제를 분사시키는 방식 그리고 1단 로켓의 실질적인 추력 등이 규명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장영근(항공대 교수) : "산산조각이 났지만 큰 틀에서 우리가 북한의 현재 액체엔진 기술을 파악하는데 상당히 도움이 될 거라고 봅니다." 군 당국은 다음달 중순쯤 국방과학연구소의 분석이 끝나면 북한 로켓 기술에 대한 종합 분석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KBS 뉴스 박진영입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