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공개 ‘민들레’ 압수수색

입력 2023.01.26 (10:51) 수정 2023.01.26 (19:3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유족의 동의 없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을 공개해 논란이 된 언론매체 '시민언론 민들레'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오늘 오전 9시부터 6시간 동안,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민들레'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투입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 영장에는 공무상비밀누설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등이 적시됐습니다.

'민들레'는 '이태원 참사'로 숨진 희생자 150여 명 실명을 유족의 동의를 받지 않고 지난해 11월 공개했고, 이후 시민단체는 '민들레' 측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 등으로 고발했습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서울시에서 민들레 측에 유족 명단을 유출했다는 정황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 3일 서울시청 정보시스템담당관 시스템혁신팀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 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민들레 측은, "언론사 압수 수색은 합당한 이유가 성립하는지 신중을 기해야 한다"며 "얻어갈 게 없는 보여주기식 압수수색에 불과하다"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경찰,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 공개 ‘민들레’ 압수수색
    • 입력 2023-01-26 10:51:29
    • 수정2023-01-26 19:33:36
    사회
유족의 동의 없이 이태원 참사 희생자 명단을 공개해 논란이 된 언론매체 '시민언론 민들레'에 대해 경찰이 압수수색을 벌였습니다.

서울경찰청 반부패·공공범죄수사대는 오늘 오전 9시부터 6시간 동안, 서울 마포구에 위치한 '민들레' 사무실에 수사관들을 투입해 압수수색 영장을 집행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 영장에는 공무상비밀누설과 개인정보보호법 위반 혐의 등이 적시됐습니다.

'민들레'는 '이태원 참사'로 숨진 희생자 150여 명 실명을 유족의 동의를 받지 않고 지난해 11월 공개했고, 이후 시민단체는 '민들레' 측을 공무상비밀누설 혐의 등으로 고발했습니다.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서울시에서 민들레 측에 유족 명단을 유출했다는 정황을 확인하기 위해 지난 3일 서울시청 정보시스템담당관 시스템혁신팀 사무실 등에 대해 압수수색 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에 대해 민들레 측은, "언론사 압수 수색은 합당한 이유가 성립하는지 신중을 기해야 한다"며 "얻어갈 게 없는 보여주기식 압수수색에 불과하다"고 강하게 반발했습니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KBS는 올바른 여론 형성을 위해 자유로운 댓글 작성을 지지합니다.
다만 해당 기사는 댓글을 통해 피해자에 대한 2차 가해 우려가 제기됨에 따라 자체 논의를 거쳐 댓글창을 운영하지 않기로 결정했습니다.
여러분의 양해를 바랍니다.
수신료 수신료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