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정부 “24일 오염수 방류 시작” 공식 결정

입력 2023.08.22 (10:31) 수정 2023.08.22 (10:53)

읽어주기 기능은 크롬기반의
브라우저에서만 사용하실 수 있습니다.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가 이르면 모레부터 시작됩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 관계 각료회의를 열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다핵종제거설비로 정화해 바닷물로 희석시킨 오염수를 후쿠시마현 앞바다에 기상 조건에 이상이 없을 경우 24일부터 방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회의를 마친 뒤 이같이 밝히면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 대응에 폭넓은 지역·국가로부터 이해와 지지 표명이 이루어져 국제사회의 정확한 이해가 확실히 확산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어민들의 풍평(소문) 피해 대책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로써 2021년 4월 스가 요시히데 당시 총리 내각이 각료회의에서 오염수 해양 방류를 공식 결정한지 2년 4개월 만에 본격적인 방류가 시작되게 됐습니다.

6월 기준으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총량은 134만여 톤으로 해양 방류는 앞으로 약 30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교도=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채널 추가
▷ 전화 : 02-781-1234, 444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유튜브, 네이버, 카카오에서도 KBS뉴스를 구독해주세요!


  • 일본 정부 “24일 오염수 방류 시작” 공식 결정
    • 입력 2023-08-22 10:31:30
    • 수정2023-08-22 10:53:12
    국제
일본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방류가 이르면 모레부터 시작됩니다.

일본 정부는 오늘 관계 각료회의를 열어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 다핵종제거설비로 정화해 바닷물로 희석시킨 오염수를 후쿠시마현 앞바다에 기상 조건에 이상이 없을 경우 24일부터 방류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회의를 마친 뒤 이같이 밝히면서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과학적 근거에 기초한 대응에 폭넓은 지역·국가로부터 이해와 지지 표명이 이루어져 국제사회의 정확한 이해가 확실히 확산하고 있다고 생각한다"며 어민들의 풍평(소문) 피해 대책에도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로써 2021년 4월 스가 요시히데 당시 총리 내각이 각료회의에서 오염수 해양 방류를 공식 결정한지 2년 4개월 만에 본격적인 방류가 시작되게 됐습니다.

6월 기준으로 후쿠시마 제1원전 오염수 총량은 134만여 톤으로 해양 방류는 앞으로 약 30년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사진 출처 : 교도=연합뉴스]

이 기사가 좋으셨다면

오늘의 핫 클릭

실시간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뉴스

이 기사에 대한 의견을 남겨주세요.

수신료 수신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