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주민들 모두 수화로 소통해요”…발리섬의 독특한 마을 화제
입력 2019.02.15 (19:34) 수정 2019.02.15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주민들 모두 수화로 소통해요”…발리섬의 독특한 마을 화제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에겐 관광지로 잘 알려진 인도네시아의 발리섬.

섬 안에는 주민 대부분이 수화로 의사소통을 하는 독특한 마을이 있습니다.

청각 장애인을 차별하지 말자는 마을 공동체의 결단으로 시작됐다고 합니다.

홍석우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발리섬 북부, 밀림 속 작은 마을 벵칼라.

길거리에서도, 가게에서도 주민들이 서로 말없이 손짓으로 의사소통을 합니다.

대략 7대째 전해 내려오는 마을 고유의 수화인 '카타 콜룩'입니다.

[케투투 칸타/교사 : "벵칼라의 현재 인구는 3,003명입니다. 그중에 44명이 청각 장애인이죠."]

세계 평균보다 15배나 높은 청각 장애의 원인은 유전적 요인 때문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마을 주민들은 차별 대신 모두가 수화를 배워 청각 장애인과 공존하는 길을 택했습니다.

수화 교육은 학교에 입학하는 6살부터 시작합니다.

["9 곱하기 9은 얼만가요?" (81이요) 81 맞아요."]

[무디아르사/학교장 : "우리는 청각 장애 아동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한 교실에서 가르칩니다. 서로 함께 우정을 쌓기를 바랍니다."]

청각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자연스럽게 친구가 됩니다.

[아시/10살 : "저는 제가 다르다는 걸 알아요. 그러나 학교에서 우리는 모두 같고, 함께입니다."]

[현지 주민 : "저는 장애가 없는 애인이 있었지만, (청각장애) 남편을 보고 빠른 시간에 사랑에 빠졌어요."]

관광 상품으로 수화 춤까지 개발한 주민들.

주민 80%가 수화를 구사하는 이 독특한 마을을 세계 유수의 기업들은 차별 없는 공동체의 모범 사례라며 후원에 나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 “주민들 모두 수화로 소통해요”…발리섬의 독특한 마을 화제
    • 입력 2019.02.15 (19:34)
    • 수정 2019.02.15 (19:53)
    뉴스 7
“주민들 모두 수화로 소통해요”…발리섬의 독특한 마을 화제
[앵커]

우리에겐 관광지로 잘 알려진 인도네시아의 발리섬.

섬 안에는 주민 대부분이 수화로 의사소통을 하는 독특한 마을이 있습니다.

청각 장애인을 차별하지 말자는 마을 공동체의 결단으로 시작됐다고 합니다.

홍석우 기자가 소개합니다.

[리포트]

발리섬 북부, 밀림 속 작은 마을 벵칼라.

길거리에서도, 가게에서도 주민들이 서로 말없이 손짓으로 의사소통을 합니다.

대략 7대째 전해 내려오는 마을 고유의 수화인 '카타 콜룩'입니다.

[케투투 칸타/교사 : "벵칼라의 현재 인구는 3,003명입니다. 그중에 44명이 청각 장애인이죠."]

세계 평균보다 15배나 높은 청각 장애의 원인은 유전적 요인 때문으로 밝혀졌습니다.

그러나 마을 주민들은 차별 대신 모두가 수화를 배워 청각 장애인과 공존하는 길을 택했습니다.

수화 교육은 학교에 입학하는 6살부터 시작합니다.

["9 곱하기 9은 얼만가요?" (81이요) 81 맞아요."]

[무디아르사/학교장 : "우리는 청각 장애 아동들이 소외감을 느끼지 않도록 한 교실에서 가르칩니다. 서로 함께 우정을 쌓기를 바랍니다."]

청각 장애인과 비장애인 모두 자연스럽게 친구가 됩니다.

[아시/10살 : "저는 제가 다르다는 걸 알아요. 그러나 학교에서 우리는 모두 같고, 함께입니다."]

[현지 주민 : "저는 장애가 없는 애인이 있었지만, (청각장애) 남편을 보고 빠른 시간에 사랑에 빠졌어요."]

관광 상품으로 수화 춤까지 개발한 주민들.

주민 80%가 수화를 구사하는 이 독특한 마을을 세계 유수의 기업들은 차별 없는 공동체의 모범 사례라며 후원에 나서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석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관련법령에 따라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기간(4.2~4.15) 동안 KBS사이트에서 로그인한 사용자도 댓글 입력시 댓글서비스 '라이브리'에 다시 로그인하셔야 댓글 작성이 가능하도록 변경되었습니다. 불편하시더라도 양해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