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외교 기밀 유출’ 논란
[일요진단 라이브 여론조사] “통화공개는 기밀누설” 59%…“서훈-양정철 만남은 부적절” 51%
입력 2019.06.02 (10:12) 수정 2019.06.02 (20:59) 취재K
이번주부터 새롭게 출발하는 '일요진단 라이브'에서는 핵심적인 정치 현안에 대해 국민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한국리서치와 함께 매주 여론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공개합니다. 이번주에는, 최근 정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미정상간 통화내용 공개와 서훈 국정원장과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의 만남 등에 대해 여론은 어떤지 알아봤습니다.

"한미정상 통화 공개는 국가기밀 누설" 59.1%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 공개에 대해 '국가기밀 누설 행위'로 보는 국민들이 59.1%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한 의정활동'이라는 응답은 23.9%였습니다.

조사 시점은 지난달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이었는데, 앞서 실시된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결과보다 그 격차가 두배 이상 벌어졌습니다. 조사 기관이 달라 단순 비교는 힘들지만, 정상간 통화 내용 공개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한쪽으로 더욱 쏠리고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통화 내용 공개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은 성별과 연령, 지역을 막론하고 부정적인 편이었습니다. 국가기밀 누설로 보는 응답이 연령별로는 60세 이상(49.3%), 지역으로는 대구.경북(46.9%)만 50%를 넘지 못했습니다.


한발 더 들어가, 이번 파문이 외교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국민들의 생각을 알아봤습니다. 국민 3명 중 2명 꼴로 이번 사안이 외교적으로 악재라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64.7%,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다' 16.5%,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다' 5.5%였습니다.


"서훈.양정철 만남은 부적절" 51.3%

서훈 국정원장과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의 만찬 회동과 관련해선, 51.3%의 국민들이 '공사를 떠나 부적절한 만남'이라고 응답했습니다. '사적인 자리라면 문제될 것이 없다'는 응답은 34.5%였습니다.

선거와 관련이 없는 사적인 만남이었다는 게 양정철 원장 등의 해명이었지만, 그렇다하더라도 적절하지는 않았다는 게 다수 국민들의 판단인 것 같습니다.
대부분의 연령과 지역에서 부적절한 만남이었다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다만 40대(43.0 vs 39.7%)와, 호남(48.8 vs 36.3%)에서는 문제될 게 없다는 인식이 더 많았습니다.


이번 회동이 국가정보원장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한 소지가 있는지 물었습니다. 55.8%가 '중립의무 위반 소지가 있다'고 응답했고, '위반 소지가 없다'는 응답은 24.3%였습니다.


추경은 어떻게?..."전체 처리"(46.9%) vs "재난 예산만 처리"(42.2%) 팽팽

정부가 지난달 25일 국회에 제출한 6조 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어떻게 처리하는 게 좋을지 물었습니다.(여야의 강대강 대결로 이달 국회 일정도 사실 안갯속인 상황... 정부 여당은 원안 통과를 강조하고 있고, 자유한국당은 재난 대응 예산 등만 분리해 처리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결과는 팽팽했습니다. '추경예산안 전체를 심사해서 통과시켜야 한다'는 응답이 46.9%, '추경예산안에서 재난예산만 분리해 처리해야 한다'가 42.2%였습니다.


  • [일요진단 라이브 여론조사] “통화공개는 기밀누설” 59%…“서훈-양정철 만남은 부적절” 51%
    • 입력 2019-06-02 10:12:22
    • 수정2019-06-02 20:59:32
    취재K
이번주부터 새롭게 출발하는 '일요진단 라이브'에서는 핵심적인 정치 현안에 대해 국민들은 어떻게 생각하는지, 한국리서치와 함께 매주 여론조사를 실시해 그 결과를 공개합니다. 이번주에는, 최근 정가를 뜨겁게 달구고 있는 강효상 자유한국당 의원의 한미정상간 통화내용 공개와 서훈 국정원장과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의 만남 등에 대해 여론은 어떤지 알아봤습니다.

"한미정상 통화 공개는 국가기밀 누설" 59.1%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 정상간 통화 내용 공개에 대해 '국가기밀 누설 행위'로 보는 국민들이 59.1%에 이르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국민의 알권리 충족을 위한 의정활동'이라는 응답은 23.9%였습니다.

조사 시점은 지난달 30일부터 31일까지 이틀간이었는데, 앞서 실시된 리얼미터의 여론조사 결과보다 그 격차가 두배 이상 벌어졌습니다. 조사 기관이 달라 단순 비교는 힘들지만, 정상간 통화 내용 공개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이 한쪽으로 더욱 쏠리고 있는 것으로 보여집니다.

통화 내용 공개에 대한 국민들의 인식은 성별과 연령, 지역을 막론하고 부정적인 편이었습니다. 국가기밀 누설로 보는 응답이 연령별로는 60세 이상(49.3%), 지역으로는 대구.경북(46.9%)만 50%를 넘지 못했습니다.


한발 더 들어가, 이번 파문이 외교적으로 어떤 영향을 미칠지 국민들의 생각을 알아봤습니다. 국민 3명 중 2명 꼴로 이번 사안이 외교적으로 악재라는 인식을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응답이 64.7%, '아무런 영향을 주지 않을 것이다' 16.5%, '긍정적 영향을 줄 것이다' 5.5%였습니다.


"서훈.양정철 만남은 부적절" 51.3%

서훈 국정원장과 양정철 더불어민주당 민주연구원장의 만찬 회동과 관련해선, 51.3%의 국민들이 '공사를 떠나 부적절한 만남'이라고 응답했습니다. '사적인 자리라면 문제될 것이 없다'는 응답은 34.5%였습니다.

선거와 관련이 없는 사적인 만남이었다는 게 양정철 원장 등의 해명이었지만, 그렇다하더라도 적절하지는 않았다는 게 다수 국민들의 판단인 것 같습니다.
대부분의 연령과 지역에서 부적절한 만남이었다는 응답이 많았습니다. 다만 40대(43.0 vs 39.7%)와, 호남(48.8 vs 36.3%)에서는 문제될 게 없다는 인식이 더 많았습니다.


이번 회동이 국가정보원장의 정치적 중립 의무를 위반한 소지가 있는지 물었습니다. 55.8%가 '중립의무 위반 소지가 있다'고 응답했고, '위반 소지가 없다'는 응답은 24.3%였습니다.


추경은 어떻게?..."전체 처리"(46.9%) vs "재난 예산만 처리"(42.2%) 팽팽

정부가 지난달 25일 국회에 제출한 6조 7천억원 규모의 추가경정예산안을 어떻게 처리하는 게 좋을지 물었습니다.(여야의 강대강 대결로 이달 국회 일정도 사실 안갯속인 상황... 정부 여당은 원안 통과를 강조하고 있고, 자유한국당은 재난 대응 예산 등만 분리해 처리하자는 입장인 것으로 전해지고 있습니다.) 결과는 팽팽했습니다. '추경예산안 전체를 심사해서 통과시켜야 한다'는 응답이 46.9%, '추경예산안에서 재난예산만 분리해 처리해야 한다'가 42.2%였습니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