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시각에 촉각까지…가상현실 넘어 함께 즐기는 ‘공존현실’
입력 2019.10.15 (19:24) 수정 2019.10.15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시각에 촉각까지…가상현실 넘어 함께 즐기는 ‘공존현실’
동영상영역 끝
[앵커]

가상현실은 지금까지 주로 눈으로만 즐기고, 혼자 해야 하는 기술적 한계가 있었는데요.

여러 명이 동시에 감각까지 함께하며 가상현실을 느낄 수 있는 '공존현실'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가상 공간을 공유하고, 멀리서도 서로의 손을 만지는 느낌을 구현할 수 있다는데요.

임주영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리포트]

헤드셋과 특수 장갑을 착용하고 가상 현실에 접속해 여럿이 함께 게임을 즐깁니다.

영화의 한 장면입니다.

여러 명이 동시에 즐기는 가상현실, 이른바 '공존현실' 기술입니다.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다른 장소에 있는 3명이 가상 공간에서 만나 인사를 나눕니다.

유명 관광지의 3D 동영상을 공유하며 춤을 춥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공존현실을 구현하는 플랫폼을 개발했습니다.

[양동환/SP테크놀러지 AR·VR팀 부장 : "손가락을 이런 식으로 마주치게 되면은 서로 상대방의 느낌을 알 수 있도록 지금 진동을 주도록 저희가 구현이 되어있어서..."]

멀리 떨어져 있는 사용자들이 특수장갑을 끼고 하이파이브합니다.

진동이 실제와 비슷하게 촉각을 구현합니다.

지금까지 국내외 업체들이 선보인 가상현실은 눈으로만 즐길 수 있었지만 이제는 촉각까지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다만, 한 세트에 70만 원대에 이르는 장비 가격과.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는 이용할 수 없는 점 등은 풀어야 할 과젭니다.

[유범재/KIST 실감교류인체감응솔루션연구단장 : "플랫폼이나 아니면 디바이스나 더 신뢰성을 올리는 이러한 개발을 해야 되고요. 모바일 환경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디바이스 플랫폼으로 추가적으로 개발하는 이러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사업화 작업이 완료되면 게임, 교육 콘텐츠 등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 시각에 촉각까지…가상현실 넘어 함께 즐기는 ‘공존현실’
    • 입력 2019.10.15 (19:24)
    • 수정 2019.10.15 (19:53)
    뉴스 7
시각에 촉각까지…가상현실 넘어 함께 즐기는 ‘공존현실’
[앵커]

가상현실은 지금까지 주로 눈으로만 즐기고, 혼자 해야 하는 기술적 한계가 있었는데요.

여러 명이 동시에 감각까지 함께하며 가상현실을 느낄 수 있는 '공존현실' 기술이 개발됐습니다.

가상 공간을 공유하고, 멀리서도 서로의 손을 만지는 느낌을 구현할 수 있다는데요.

임주영 기자가 소개해드립니다.

[리포트]

헤드셋과 특수 장갑을 착용하고 가상 현실에 접속해 여럿이 함께 게임을 즐깁니다.

영화의 한 장면입니다.

여러 명이 동시에 즐기는 가상현실, 이른바 '공존현실' 기술입니다.

["(안녕하세요?) 안녕하세요."]

다른 장소에 있는 3명이 가상 공간에서 만나 인사를 나눕니다.

유명 관광지의 3D 동영상을 공유하며 춤을 춥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이 공존현실을 구현하는 플랫폼을 개발했습니다.

[양동환/SP테크놀러지 AR·VR팀 부장 : "손가락을 이런 식으로 마주치게 되면은 서로 상대방의 느낌을 알 수 있도록 지금 진동을 주도록 저희가 구현이 되어있어서..."]

멀리 떨어져 있는 사용자들이 특수장갑을 끼고 하이파이브합니다.

진동이 실제와 비슷하게 촉각을 구현합니다.

지금까지 국내외 업체들이 선보인 가상현실은 눈으로만 즐길 수 있었지만 이제는 촉각까지 공유할 수 있게 된 것입니다.

다만, 한 세트에 70만 원대에 이르는 장비 가격과.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로는 이용할 수 없는 점 등은 풀어야 할 과젭니다.

[유범재/KIST 실감교류인체감응솔루션연구단장 : "플랫폼이나 아니면 디바이스나 더 신뢰성을 올리는 이러한 개발을 해야 되고요. 모바일 환경에서도 이용할 수 있는 디바이스 플랫폼으로 추가적으로 개발하는 이러한 노력이 필요합니다."]

사업화 작업이 완료되면 게임, 교육 콘텐츠 등에 활용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임주영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