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글로벌 플러스] 영국 해리 부부 “언론 보도로 상처”
입력 2019.10.21 (20:46) 수정 2019.10.21 (21:05) 글로벌24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글로벌 플러스] 영국 해리 부부 “언론 보도로 상처”
동영상영역 끝
소셜 미디어상에서 악성 댓글에 시달렸던 영국 왕손 부부가 이번엔 언론 보도에 대한 중압감을 거듭 토로했습니다.

왕손 부부의 남아프리카 순방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통해 이같은 발언이 나왔는데요.

[해리 윈저/영국 서식스 공작 : "이제 막 케이프타운에서 돌아왔는데, 사회의 비판과 상황을 고려해보면 우리가 원하는 방향의 아프리카 정착이 이뤄지는 것은 쉽지 않다고 느낍니다."]

메건 마클 왕자비는 최근 타블로이드의 보도행태가 잔인하고 부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기자들의 개인정보 불법 활용, 정보보호법 위반 등을 이유로 영국 일간지를 고소하는 한편, 공식활동을 일시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글로벌 플러스] 영국 해리 부부 “언론 보도로 상처”
    • 입력 2019.10.21 (20:46)
    • 수정 2019.10.21 (21:05)
    글로벌24
[글로벌 플러스] 영국 해리 부부 “언론 보도로 상처”
소셜 미디어상에서 악성 댓글에 시달렸던 영국 왕손 부부가 이번엔 언론 보도에 대한 중압감을 거듭 토로했습니다.

왕손 부부의 남아프리카 순방을 다룬 다큐멘터리를 통해 이같은 발언이 나왔는데요.

[해리 윈저/영국 서식스 공작 : "이제 막 케이프타운에서 돌아왔는데, 사회의 비판과 상황을 고려해보면 우리가 원하는 방향의 아프리카 정착이 이뤄지는 것은 쉽지 않다고 느낍니다."]

메건 마클 왕자비는 최근 타블로이드의 보도행태가 잔인하고 부당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는데요.

기자들의 개인정보 불법 활용, 정보보호법 위반 등을 이유로 영국 일간지를 고소하는 한편, 공식활동을 일시 중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글로벌24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