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감독 대신 선수가 작전 지시? KBL도 ‘탈권위’ 바람
입력 2019.10.21 (21:52) 수정 2019.10.21 (21:5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감독 대신 선수가 작전 지시? KBL도 ‘탈권위’ 바람
동영상영역 끝
[앵커]

프로농구 코트에도 탈권위 바람이 부나요?

DB의 이상범 감독이 작전타임 때 선수에게 지시를 맡긴 파격적인 장면이 화제입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3일 DB와 LG의 경기, 4쿼터 막판 작전타임에서 이상범 감독 대신 가드 김태술이 작전판을 들고 나섭니다.

[김태술/DB : "(김)종규가 백스크린 걸고 여기로 올라와. 알았지?"]

감독과 선수 사이에 강한 신뢰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장면입니다.

이상범 감독이 탈권위 리더십을 강조한 DB는 5연승으로 선두를 질주 중입니다.

[김태술/DB : "감독님이 모든 큰 틀은 만들어 놓고, 그 안에서 선수들이 많이 이야기하면서 맞춰가기를 바라시는 부분이 좀 있어요."]

최근 프로농구에선 권위를 내려놓는 감독이 늘고 있습니다.

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승부처에서 코치와 선수들의 판단을 팔짱을 끼고 지켜보기도 했습니다.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도 승부처에서 선수들의 의견을 적극 물어봤고,

[유도훈/전자랜드 감독 : "이쪽(오른쪽)에서 하는 게 나아? (김)낙현이가 해봐."]

작전은 보기 좋게 성공했습니다.

[유도훈/전자랜드 감독 : "선수와 어떤 교감, 눈에 보이지 않는 서로 간의 교감도 새롭게 보일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나 생각하고요."]

한편, 여자 농구에선 신생팀 BNK의 모기업 회장이 작전타임 중 벤치에 가 악수를 청해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BNK는 김지완 회장이 작전 타임 버저를 경기종료로 착각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 감독 대신 선수가 작전 지시? KBL도 ‘탈권위’ 바람
    • 입력 2019.10.21 (21:52)
    • 수정 2019.10.21 (21:56)
    뉴스 9
감독 대신 선수가 작전 지시? KBL도 ‘탈권위’ 바람
[앵커]

프로농구 코트에도 탈권위 바람이 부나요?

DB의 이상범 감독이 작전타임 때 선수에게 지시를 맡긴 파격적인 장면이 화제입니다.

문영규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13일 DB와 LG의 경기, 4쿼터 막판 작전타임에서 이상범 감독 대신 가드 김태술이 작전판을 들고 나섭니다.

[김태술/DB : "(김)종규가 백스크린 걸고 여기로 올라와. 알았지?"]

감독과 선수 사이에 강한 신뢰가 없었다면 불가능한 장면입니다.

이상범 감독이 탈권위 리더십을 강조한 DB는 5연승으로 선두를 질주 중입니다.

[김태술/DB : "감독님이 모든 큰 틀은 만들어 놓고, 그 안에서 선수들이 많이 이야기하면서 맞춰가기를 바라시는 부분이 좀 있어요."]

최근 프로농구에선 권위를 내려놓는 감독이 늘고 있습니다.

모비스 유재학 감독은 승부처에서 코치와 선수들의 판단을 팔짱을 끼고 지켜보기도 했습니다.

전자랜드 유도훈 감독도 승부처에서 선수들의 의견을 적극 물어봤고,

[유도훈/전자랜드 감독 : "이쪽(오른쪽)에서 하는 게 나아? (김)낙현이가 해봐."]

작전은 보기 좋게 성공했습니다.

[유도훈/전자랜드 감독 : "선수와 어떤 교감, 눈에 보이지 않는 서로 간의 교감도 새롭게 보일 수 있는 계기가 되지 않나 생각하고요."]

한편, 여자 농구에선 신생팀 BNK의 모기업 회장이 작전타임 중 벤치에 가 악수를 청해 논란이 일기도 했습니다.

BNK는 김지완 회장이 작전 타임 버저를 경기종료로 착각했다고 해명했습니다.

KBS 뉴스 문영규입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