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맹독성 ‘파란고리문어’ 여수 앞바다서 발견
입력 2019.11.15 (13:05) 수정 2019.11.15 (13:05) 사회
맹독성을 지닌 '파란고리문어'가 전남 여수 앞바다에서 발견됐습니다.

오늘 아침 8시 반쯤 전남 여수시 남면 인근 해상에서, 한 낚시어선 선장이 낚시꾼이 잡은 길이 7cm, 무게 10g의 문어가 맹독성으로 의심된다며 해경에 신고했습니다.

여수해양경찰서는 문어 사진을 국립수산과학원에 보내 확인한 결과 맹독을 지닌 파란고리문어로 보인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파란고리문어는 복어 등에서 발견되는 맹독인 '테트로도톡신'을 지니고 있어 낚시객들의 주의가 요구됩니다.

[사진 출처 : 여수해양경찰서]
  • 맹독성 ‘파란고리문어’ 여수 앞바다서 발견
    • 입력 2019-11-15 13:05:28
    • 수정2019-11-15 13:05:59
    사회
맹독성을 지닌 '파란고리문어'가 전남 여수 앞바다에서 발견됐습니다.

오늘 아침 8시 반쯤 전남 여수시 남면 인근 해상에서, 한 낚시어선 선장이 낚시꾼이 잡은 길이 7cm, 무게 10g의 문어가 맹독성으로 의심된다며 해경에 신고했습니다.

여수해양경찰서는 문어 사진을 국립수산과학원에 보내 확인한 결과 맹독을 지닌 파란고리문어로 보인다는 소견을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파란고리문어는 복어 등에서 발견되는 맹독인 '테트로도톡신'을 지니고 있어 낚시객들의 주의가 요구됩니다.

[사진 출처 : 여수해양경찰서]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