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靑 “‘송병기 제보에 없던 내용 첩보에 추가’ 보도, 사실 아니다”
입력 2019.12.07 (16:34) 수정 2019.12.07 (16:39) 정치
靑 “‘송병기 제보에 없던 내용 첩보에 추가’ 보도, 사실 아니다”
청와대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첩보 작성 과정에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은 문 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최초 제보에 없던 내용을 첩보에 추가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7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보도가 사실이라면 누군가 제보 문건과 청와대가 경찰로 이첩한 문건을 비교한 뒤 어느 부분이 추가로 작성됐는지 살펴봤다는 것인데, 과연 누구인가"라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오늘 한국일보는 정치권 관계자를 인용해 '문 전 행정관이 첩보 보고서를 작성하며 일부 내용을 가필·첨삭했고, 그 분량이 전체 첩보 문건의 약 10%에 해당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윤 수석은 "누가 이런 거짓 주장을 퍼뜨리는가"라며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한 대로 청와대 행정관은 제보 내용을 요약·정리했을 뿐, 추가로 김 전 시장의 비리 의혹을 덧붙이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고 대변인은 지난 4일 브리핑에서 비위 첩보 작성 과정에 대해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해 요약·정리했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또 윤 수석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검찰 수사관을 거론하며 "수사관은 김기현 비리 첩보를 수집했다는 언론의 허위 보도와 이를 조장한 세력에 의해 명예를 훼손당하고 소중한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습니다.

윤 수석은 이날 보도가 포털의 메인 화면에 등장하고 '많이 본 뉴스'에 올랐다고 언급하면서 "공신력 있는 언론사의 보도이니 국민은 사실로 믿을 것"이라며 "또 신문의 보도대로 청와대가 허위 발표를 했고 하명 수사도 사실이었다는 심증을 굳힐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靑 “‘송병기 제보에 없던 내용 첩보에 추가’ 보도, 사실 아니다”
    • 입력 2019.12.07 (16:34)
    • 수정 2019.12.07 (16:39)
    정치
靑 “‘송병기 제보에 없던 내용 첩보에 추가’ 보도, 사실 아니다”
청와대는 김기현 전 울산시장 비위 첩보 작성 과정에서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제보를 받은 문 모 전 청와대 행정관이 최초 제보에 없던 내용을 첩보에 추가했다'는 보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밝혔습니다.

윤도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오늘(7일) 기자들에게 보낸 메시지를 통해 "보도가 사실이라면 누군가 제보 문건과 청와대가 경찰로 이첩한 문건을 비교한 뒤 어느 부분이 추가로 작성됐는지 살펴봤다는 것인데, 과연 누구인가"라며 이같이 언급했습니다.

오늘 한국일보는 정치권 관계자를 인용해 '문 전 행정관이 첩보 보고서를 작성하며 일부 내용을 가필·첨삭했고, 그 분량이 전체 첩보 문건의 약 10%에 해당한다'고 보도했습니다.

윤 수석은 "누가 이런 거짓 주장을 퍼뜨리는가"라며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한 대로 청와대 행정관은 제보 내용을 요약·정리했을 뿐, 추가로 김 전 시장의 비리 의혹을 덧붙이지 않았다"고 강조했습니다.

앞서 고 대변인은 지난 4일 브리핑에서 비위 첩보 작성 과정에 대해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이 외부에서 제보된 내용을 일부 편집해 요약·정리했다"고 설명한 바 있습니다.

또 윤 수석은 '하명 수사' 의혹과 관련한 검찰 조사를 앞두고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검찰 수사관을 거론하며 "수사관은 김기현 비리 첩보를 수집했다는 언론의 허위 보도와 이를 조장한 세력에 의해 명예를 훼손당하고 소중한 목숨을 잃었다"고 밝혔습니다.

윤 수석은 이날 보도가 포털의 메인 화면에 등장하고 '많이 본 뉴스'에 올랐다고 언급하면서 "공신력 있는 언론사의 보도이니 국민은 사실로 믿을 것"이라며 "또 신문의 보도대로 청와대가 허위 발표를 했고 하명 수사도 사실이었다는 심증을 굳힐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됩니다.
    지금까지의 스크랩 내역이 필요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 신청해주시면 제공해드리겠습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