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뉴욕 일일 최다 사망자…쓰러져가는 공무원들
입력 2020.04.08 (06:01) 수정 2020.04.08 (08:21)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뉴욕 일일 최다 사망자…쓰러져가는 공무원들
동영상영역 끝
[앵커]

미 보건당국자들이 예고했던데로, 미국이 이번 주 최악의 한주를 보내고 있는 듯합니다.

가장 심각한 뉴욕주,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조금 수그러들지 않을까 기대했었는데요.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뉴욕주에선 의료진 뿐 아니라 경찰, 소방관 등 공무원들의 확진사례도 급증하면서 이대로 버틸 수 있을지조차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급증세가 꺾일 것이란 기대가 여지없이 무너져내린 하루였습니다.

731명. 뉴욕주에서 하룻동안 숨진 사람들입니다.

[쿠오모/뉴욕주지사 : "That is the largest single day increase, and we talk about numbers, but that's 731 people who we lost. Behind every one of those numbers is an individual, is a family, is a mother, is a father, is a sister, is a brother."]

뉴욕주 전체 사망자수는 5천 5백명을 넘었습니다.

미국 전체 사망자 만2천명가운데 절반에 육박하는 규몹니다.

["So a lot of pain, again today, for many New Yorkers and they're in our thoughts and prayers."]

뉴욕주의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의사는 물론, 환자들을 실어나르고 있는 소방관들도 사투를 벌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Anthony Almojera/New York Fire Dept. : "The hospital doesn't have any beds, and they're using our stretcher to work up the patient, and the patient is on a ventilator at the moment, and I can't get the stretcher back."]

더 심각한 건 코로나 19가 경찰과 소방관 등 공무원에게도 급속히 퍼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뉴욕의 소방관 가운데 이미 500명이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뉴욕 맨해튼 항구에 정박중인 미 병원선 컴포트호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왔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 해군은 추가 확진자가 없는 만큼 임무수행에는 지장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해군 병원선인 컴포트호는 현재 코로나19 확진환자보다는 일반환자를 중심으로 수용하고 있습니다.

다만 수용환자가 아직 수십명 수준이어서 뉴욕 병원들의 부담을 덜기위한 본격활동에 들어가는데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란 분석입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뉴욕 일일 최다 사망자…쓰러져가는 공무원들
    • 입력 2020.04.08 (06:01)
    • 수정 2020.04.08 (08:21)
    뉴스광장 1부
뉴욕 일일 최다 사망자…쓰러져가는 공무원들
[앵커]

미 보건당국자들이 예고했던데로, 미국이 이번 주 최악의 한주를 보내고 있는 듯합니다.

가장 심각한 뉴욕주, 확진자와 사망자 수가 조금 수그러들지 않을까 기대했었는데요.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뉴욕주에선 의료진 뿐 아니라 경찰, 소방관 등 공무원들의 확진사례도 급증하면서 이대로 버틸 수 있을지조차 불투명한 상황이라고 합니다.

금철영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급증세가 꺾일 것이란 기대가 여지없이 무너져내린 하루였습니다.

731명. 뉴욕주에서 하룻동안 숨진 사람들입니다.

[쿠오모/뉴욕주지사 : "That is the largest single day increase, and we talk about numbers, but that's 731 people who we lost. Behind every one of those numbers is an individual, is a family, is a mother, is a father, is a sister, is a brother."]

뉴욕주 전체 사망자수는 5천 5백명을 넘었습니다.

미국 전체 사망자 만2천명가운데 절반에 육박하는 규몹니다.

["So a lot of pain, again today, for many New Yorkers and they're in our thoughts and prayers."]

뉴욕주의 상황이 심각해지면서 의사는 물론, 환자들을 실어나르고 있는 소방관들도 사투를 벌이고 있는 상황입니다.

[Anthony Almojera/New York Fire Dept. : "The hospital doesn't have any beds, and they're using our stretcher to work up the patient, and the patient is on a ventilator at the moment, and I can't get the stretcher back."]

더 심각한 건 코로나 19가 경찰과 소방관 등 공무원에게도 급속히 퍼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뉴욕의 소방관 가운데 이미 500명이 확진판정을 받았습니다.

이런 가운데 뉴욕 맨해튼 항구에 정박중인 미 병원선 컴포트호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왔다고 AP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미 해군은 추가 확진자가 없는 만큼 임무수행에는 지장이 없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미 해군 병원선인 컴포트호는 현재 코로나19 확진환자보다는 일반환자를 중심으로 수용하고 있습니다.

다만 수용환자가 아직 수십명 수준이어서 뉴욕 병원들의 부담을 덜기위한 본격활동에 들어가는데는 다소 시간이 걸릴 것이란 분석입니다.

버지니아에서 KBS 뉴스 금철영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