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코로나19’ 팬데믹
[글로벌 돋보기] “이미 늦었고 기존 접근법도 실패” 日 긴급사태 보는 외신의 눈
입력 2020.04.08 (11:48) 수정 2020.04.08 (11:48) 글로벌 돋보기
[글로벌 돋보기] “이미 늦었고 기존 접근법도 실패” 日 긴급사태 보는 외신의 눈
뉴욕타임스의 현지시각 7일 기사의 제목은 "일본이 긴급사태를 선언했습니다. 너무 늦었을까요?"입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긴급사태를 선언하면서 사람 간의 접촉을 줄이면 "감염 확대는 2주 안에 감소할 수 있다"는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습니다.

그러나 의료 전문가들은 어제의 조처가 재난을 피하기에 올바른 시간에 시행된 것인지, 이미 너무 늦은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nytimes.com사진출처 nytimes.com

"그동안의 접근법 작동하지 않았다"

특히 이번 조치가 "일본이 그동안 채택했던 코로나 19에 대한 접근 방식이 더는 작동하지 않는다는 암묵적인 입장에 도달한 것"이라고 의료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비판했습니다.

런던 킹스칼리지의 인구보건원 소장인 켄지 시부야 씨는 "확인된 사례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환자의 급증으로 도쿄의 의료 시스템이 무너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긴급사태 발표 하루 전 아베 총리는 하루 2만 건의 코로나 19 검사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지만, 6일 정오부터 7일 정오까지 시행된 검사는 7천876건으로 그 절반에도 못 미치고 있으며, 일본 내 누적 검사 건수(공항 검역 제외)도 7일 낮 12시 기준 4만 8천357건에 불과합니다.

영국 BBC 방송 인터넷판도 "독일과 미국은 일본이 사회적 거리 확보 조치 시행과 코로나 19의 광범위한 검사 실시에 실패했다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고 일본 지지통신은 전했습니다.

나아가 이번 조치가 앞으로 폭발적인 환자 증가를 막을 수 있을지도 의문시되고 있습니다.


"강제력 없어…'빙산의 일각' 폭발적 증가 막을 지 의문"

일본 정부에 자문을 제공하는 전문가 패널의 일원인 니시우라 히로시가 지난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도쿄는 폭발적이고 기하급수적으로 환자가 늘 수 있다.'며 "사람들에게 자제력을 행사하라고 말하는 것보다 외출에 있어 더 강한 제한을 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사실을 뉴욕타임스는 언급했습니다.

AFP 통신은 일본의 조치는 외출 금지와 점포 폐쇄 등의 강제력도 없고, 위반자에 대한 벌칙도 없으므로 "유럽 국가들의 도시 봉쇄와 거리가 멀다"고 7일 보도했습니다.

CNN 방송 인터넷판도 "세계의 많은 다른 지역에서 볼 수 있는 대담한 조처를 하는 것에 일본은 늦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중환자실(ICU)의 병상과 검사 수가 적은 것 외에도 인공호흡기의 부족으로 의료 붕괴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고 CNN은 보도했습니다.


후속조치 발표 보류…'휴업 대상' 놓고 정부 vs 도쿄 갈등

이 같은 외신들의 의심과 우려의 눈초리 속에 일본은 긴급사태 후속 조치를 놓고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도쿄도는 나이트클럽은 물론, 이발소와 백화점 등의 휴업을 요청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일본 정부는 "기업의 움직임을 규제해서는 안 된다."다며 이발소 등의 영업 제한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도쿄도의 휴업 요청 대상 발표는 오는 10일로 미뤄졌습니다.

도쿄를 제외한 나머지 6개 광역자치단체는 보상 방안이 정해지지 않는 한 휴업 자체를 요청하지 않는다는 방침입니다.

아베 총리는 어제 긴급사태 선언 후 일본 TV 도쿄에 나와 한국이 앞장서서 확산시킨 '차량 이동형 검사(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코로나 19 검사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뒤늦게 부산한 모습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 [글로벌 돋보기] “이미 늦었고 기존 접근법도 실패” 日 긴급사태 보는 외신의 눈
    • 입력 2020.04.08 (11:48)
    • 수정 2020.04.08 (11:48)
    글로벌 돋보기
[글로벌 돋보기] “이미 늦었고 기존 접근법도 실패” 日 긴급사태 보는 외신의 눈
뉴욕타임스의 현지시각 7일 기사의 제목은 "일본이 긴급사태를 선언했습니다. 너무 늦었을까요?"입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긴급사태를 선언하면서 사람 간의 접촉을 줄이면 "감염 확대는 2주 안에 감소할 수 있다"는 낙관적인 전망을 내놨습니다.

그러나 의료 전문가들은 어제의 조처가 재난을 피하기에 올바른 시간에 시행된 것인지, 이미 너무 늦은 것은 아닌지 우려하고 있다고 뉴욕타임스는 전했습니다.

사진출처 nytimes.com사진출처 nytimes.com

"그동안의 접근법 작동하지 않았다"

특히 이번 조치가 "일본이 그동안 채택했던 코로나 19에 대한 접근 방식이 더는 작동하지 않는다는 암묵적인 입장에 도달한 것"이라고 의료 전문가들의 말을 인용해 비판했습니다.

런던 킹스칼리지의 인구보건원 소장인 켄지 시부야 씨는 "확인된 사례는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며 "환자의 급증으로 도쿄의 의료 시스템이 무너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긴급사태 발표 하루 전 아베 총리는 하루 2만 건의 코로나 19 검사를 하도록 하겠다고 말했지만, 6일 정오부터 7일 정오까지 시행된 검사는 7천876건으로 그 절반에도 못 미치고 있으며, 일본 내 누적 검사 건수(공항 검역 제외)도 7일 낮 12시 기준 4만 8천357건에 불과합니다.

영국 BBC 방송 인터넷판도 "독일과 미국은 일본이 사회적 거리 확보 조치 시행과 코로나 19의 광범위한 검사 실시에 실패했다고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고 보도했다고 일본 지지통신은 전했습니다.

나아가 이번 조치가 앞으로 폭발적인 환자 증가를 막을 수 있을지도 의문시되고 있습니다.


"강제력 없어…'빙산의 일각' 폭발적 증가 막을 지 의문"

일본 정부에 자문을 제공하는 전문가 패널의 일원인 니시우라 히로시가 지난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도쿄는 폭발적이고 기하급수적으로 환자가 늘 수 있다.'며 "사람들에게 자제력을 행사하라고 말하는 것보다 외출에 있어 더 강한 제한을 가할 필요가 있다."고 말한 사실을 뉴욕타임스는 언급했습니다.

AFP 통신은 일본의 조치는 외출 금지와 점포 폐쇄 등의 강제력도 없고, 위반자에 대한 벌칙도 없으므로 "유럽 국가들의 도시 봉쇄와 거리가 멀다"고 7일 보도했습니다.

CNN 방송 인터넷판도 "세계의 많은 다른 지역에서 볼 수 있는 대담한 조처를 하는 것에 일본은 늦었다."고 지적했습니다.

중환자실(ICU)의 병상과 검사 수가 적은 것 외에도 인공호흡기의 부족으로 의료 붕괴에 대한 우려가 확산하고 있다고 CNN은 보도했습니다.


후속조치 발표 보류…'휴업 대상' 놓고 정부 vs 도쿄 갈등

이 같은 외신들의 의심과 우려의 눈초리 속에 일본은 긴급사태 후속 조치를 놓고도 정부와 지방자치단체 간 갈등을 빚고 있습니다.

도쿄도는 나이트클럽은 물론, 이발소와 백화점 등의 휴업을 요청하는 방안을 추진했지만, 일본 정부는 "기업의 움직임을 규제해서는 안 된다."다며 이발소 등의 영업 제한은 고려하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결국, 도쿄도의 휴업 요청 대상 발표는 오는 10일로 미뤄졌습니다.

도쿄를 제외한 나머지 6개 광역자치단체는 보상 방안이 정해지지 않는 한 휴업 자체를 요청하지 않는다는 방침입니다.

아베 총리는 어제 긴급사태 선언 후 일본 TV 도쿄에 나와 한국이 앞장서서 확산시킨 '차량 이동형 검사(드라이브 스루)' 방식의 코로나 19 검사 도입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히는 등 뒤늦게 부산한 모습입니다.

▶ ‘ 코로나19 확산 우려’ 최신 기사 보기
http://news.kbs.co.kr/news/list.do?icd=19588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