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故 최숙현 선수 사건
‘故 최숙현 사건’ 추가 피해자들 폭로…“감독·주장이 폭행 주도”
입력 2020.07.06 (12:16) 수정 2020.07.06 (18:1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故 최숙현 사건’ 추가 피해자들 폭로…“감독·주장이 폭행 주도”
동영상영역 끝
[앵커]

전 소속팀의 가혹행위로 극단적 선택을 한 철인 3종 유망주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추가 피해를 폭로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자신들도 같은 피해를 당했으며 감독과 주장 선수가 폭행, 폭언을 주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 최숙현 선수의 경주시청 철인3종팀 시절 동료 두 명이 국회를 찾았습니다.

지금은 다른 팀으로 이적한 이들은 최 선수와 같은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국제대회 지원금 등 금전적인 착취와 함께 지속적인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추가 피해 선수 : "경주시청 선수 시절 동안 한달이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으며 욕을 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로 하루하루를 폭언속에서 선수생활을 하며 지냈습니다."]

감독과 함께 폭행 등 가혹 행위를 주도한 사람은 고인의 9년 선배인 주장 선수라고 주장했습니다.

주장 선수가 최 씨의 따돌림을 사주하고 다른 후배들까지 괴롭혔다는 겁니다.

[추가 피해 선수 : "주장 선수는 훈련을 하면서 실수를 하면 물병으로 머리를 때리고, 고소공포증이 있는 저를 멱살을 잡고 옥상으로 끌고 데려가 죽을 거면 혼자 죽어라, 뛰어내리라고 협박해 잘못했다고 살려달라고 사정까지 했습니다."]

정치권에서도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는 문체부 장관과 대한체육회장 등 관계자들을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이기흥/대한체육회장 :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규명해서 제도 개선하고 철저한 교육을 통해서 구성원 사고 바꾸고 조직 문화 바꿔나가겠습니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오늘 오후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과 선수 2명에 대한 징계를 논의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 ‘故 최숙현 사건’ 추가 피해자들 폭로…“감독·주장이 폭행 주도”
    • 입력 2020.07.06 (12:16)
    • 수정 2020.07.06 (18:15)
    뉴스 12
‘故 최숙현 사건’ 추가 피해자들 폭로…“감독·주장이 폭행 주도”
[앵커]

전 소속팀의 가혹행위로 극단적 선택을 한 철인 3종 유망주 최숙현 선수의 동료들이 추가 피해를 폭로하고 나섰습니다.

이들은 자신들도 같은 피해를 당했으며 감독과 주장 선수가 폭행, 폭언을 주도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강재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고 최숙현 선수의 경주시청 철인3종팀 시절 동료 두 명이 국회를 찾았습니다.

지금은 다른 팀으로 이적한 이들은 최 선수와 같은 피해를 당했다고 폭로했습니다.

국제대회 지원금 등 금전적인 착취와 함께 지속적인 가혹행위를 당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추가 피해 선수 : "경주시청 선수 시절 동안 한달이 10일 이상 폭행을 당했으며 욕을 듣지 않으면 이상할 정도로 하루하루를 폭언속에서 선수생활을 하며 지냈습니다."]

감독과 함께 폭행 등 가혹 행위를 주도한 사람은 고인의 9년 선배인 주장 선수라고 주장했습니다.

주장 선수가 최 씨의 따돌림을 사주하고 다른 후배들까지 괴롭혔다는 겁니다.

[추가 피해 선수 : "주장 선수는 훈련을 하면서 실수를 하면 물병으로 머리를 때리고, 고소공포증이 있는 저를 멱살을 잡고 옥상으로 끌고 데려가 죽을 거면 혼자 죽어라, 뛰어내리라고 협박해 잘못했다고 살려달라고 사정까지 했습니다."]

정치권에서도 철저한 진상조사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는 문체부 장관과 대한체육회장 등 관계자들을 강하게 질책했습니다.

[이기흥/대한체육회장 : "앞으로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규명해서 제도 개선하고 철저한 교육을 통해서 구성원 사고 바꾸고 조직 문화 바꿔나가겠습니다."]

대한철인3종협회는 오늘 오후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가해자로 지목된 감독과 선수 2명에 대한 징계를 논의합니다.

KBS 뉴스 강재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

    현재 KBS사이트 회원계정의 댓글서비스 로그인 연동기능을 점검중입니다. 불편하시더라도 SNS 계정으로 로그인하신 후 댓글 작성을 부탁드립니다.

    알려드립니다
    KBS 뉴스홈페이지의 스크랩 서비스가 2020년 7월 24일(금) 부로 종료되었습니다.
    사전에 스크랩 내역을 신청하신 이용자께서는 전용 게시판[바로가기▷]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그동안 스크랩 서비스를 이용해 주셔서 감사드리며, 더 나은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