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동아시아평화회의 “강제동원 피해자·가해 일본기업 직접 대화해야”
입력 2020.08.14 (14:39) 수정 2020.08.14 (14:41) 사회
이홍구 전 국무총리 등 정계와 학계 원로들이 참여한 시민단체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와 가해 일본기업 간 직접 대화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동아시아평화회의와 대화문화아카데미 오늘(14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광복 75주년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성명문을 통해 "강제징용 문제 해결에 양국 정부가 나서서 협상 타결을 가져오기를 기대하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며 "민사배상 소송인 강제징용 문제에 피해자 측 소송대리인과 일본기업의 소송대리인 사이에 대화와 협상을 촉구해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의 강제동원 피해자 측과 일본 전범 기업 사이에 배상이 이뤄지고 사과와 화해를 성사시켰던 선례도 있다"면서 직접 협상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피해자 법률대리인 측이 일본기업 대리인 측에 여러 차례 대화를 제의했지만 일본 기업 측은 일본 정부의 강경한 압박 때문에 나서지 못해온 것으로 알려졌다"며 "일본 정부는 민사소송의 당사자인 일본기업이 대화에 나서는 것을 막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끝으로 "미국과 중국의 세력 쟁패 속에 동아시아에서 갈등을 극복하지 못하고 고통당하는 한국과 일본의 시민들을 본다"며 "양국 정부는 상대에게 책임을 전가하기에 앞서 스스로 나서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성명을 발표한 두 단체는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화상 회의를 열고 한일관계 개선 방안을 모색한 바 있습니다. 회의에는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이삼열 대화문화아카데미 이사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최상용 전 주일한국대사,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동아시아평화회의 “강제동원 피해자·가해 일본기업 직접 대화해야”
    • 입력 2020-08-14 14:39:02
    • 수정2020-08-14 14:41:30
    사회
이홍구 전 국무총리 등 정계와 학계 원로들이 참여한 시민단체가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와 가해 일본기업 간 직접 대화를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동아시아평화회의와 대화문화아카데미 오늘(14일) 이같은 내용이 담긴 광복 75주년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성명문을 통해 "강제징용 문제 해결에 양국 정부가 나서서 협상 타결을 가져오기를 기대하는 것은 어려워 보인다"며 "민사배상 소송인 강제징용 문제에 피해자 측 소송대리인과 일본기업의 소송대리인 사이에 대화와 협상을 촉구해본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중국의 강제동원 피해자 측과 일본 전범 기업 사이에 배상이 이뤄지고 사과와 화해를 성사시켰던 선례도 있다"면서 직접 협상의 필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이어 "피해자 법률대리인 측이 일본기업 대리인 측에 여러 차례 대화를 제의했지만 일본 기업 측은 일본 정부의 강경한 압박 때문에 나서지 못해온 것으로 알려졌다"며 "일본 정부는 민사소송의 당사자인 일본기업이 대화에 나서는 것을 막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끝으로 "미국과 중국의 세력 쟁패 속에 동아시아에서 갈등을 극복하지 못하고 고통당하는 한국과 일본의 시민들을 본다"며 "양국 정부는 상대에게 책임을 전가하기에 앞서 스스로 나서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촉구했습니다.

성명을 발표한 두 단체는 지난달 25일 서울 종로구의 한 호텔에서 화상 회의를 열고 한일관계 개선 방안을 모색한 바 있습니다. 회의에는 이홍구 전 국무총리와 이삼열 대화문화아카데미 이사장, 이홍구 전 국무총리, 최상용 전 주일한국대사, 이부영 동아시아평화회의 운영위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