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코로나19 국제뉴스] 코로나 19시대, 숲으로 간 런던 패션위크
입력 2020.09.23 (06:49) 수정 2020.09.23 (06:5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로 달라진 상황 속에서 세계 4대 패션쇼 가운데 하나인 런던 패션위크가 개막했는데요.

밀폐된 실내에서 벗어나 숲과 자연으로 무대를 옮긴 특색있는 패션쇼들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한적한 초원에 서 있는 나무들 사이에서 세련된 의상을 입은 모델들이 줄지어 등장합니다.

내년 봄여름을 겨냥해 열린 이번 런던 패션위크에서 코로나19 전염 우려를 피해 런던 북서쪽 농장으로 무대를 옮긴 한 디자이너의 패션쇼입니다.

화려한 조명과 음향 효과가 투입된 예년과 달리 이 농장 패션쇼에서 쓴 특수효과는 폭죽뿐이었고 모델들은 양 떼가 노닐던 농장 초원을 가로지르며 색다른 런웨이를 선보였는데요.

게다가 넓은 야외에서 펼쳐진 덕분에 이 패션쇼는 런던 패션위크 중 유일하게 소수의 관객들도 관람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또한 영국의 한 명품 패션 브랜드는 디지털 플랫폼으로 시청할 수 있는 비대면 라이브 패션쇼로 런던 패션위크 개막을 장식했는데요.

이 패션쇼 역시 밀폐된 실내를 벗어나 런던 외곽 버킹엄셔 주의 숲길에서 모델들의 런웨이를 촬영했으며 한편의 야외 예술 공연처럼 연출해 코로나 시대 새로운 패션쇼를 선보였습니다.
  • [코로나19 국제뉴스] 코로나 19시대, 숲으로 간 런던 패션위크
    • 입력 2020-09-23 06:49:31
    • 수정2020-09-23 06:52:43
    뉴스광장 1부
[앵커]

코로나19로 달라진 상황 속에서 세계 4대 패션쇼 가운데 하나인 런던 패션위크가 개막했는데요.

밀폐된 실내에서 벗어나 숲과 자연으로 무대를 옮긴 특색있는 패션쇼들이 주목을 받고 있습니다.

[리포트]

한적한 초원에 서 있는 나무들 사이에서 세련된 의상을 입은 모델들이 줄지어 등장합니다.

내년 봄여름을 겨냥해 열린 이번 런던 패션위크에서 코로나19 전염 우려를 피해 런던 북서쪽 농장으로 무대를 옮긴 한 디자이너의 패션쇼입니다.

화려한 조명과 음향 효과가 투입된 예년과 달리 이 농장 패션쇼에서 쓴 특수효과는 폭죽뿐이었고 모델들은 양 떼가 노닐던 농장 초원을 가로지르며 색다른 런웨이를 선보였는데요.

게다가 넓은 야외에서 펼쳐진 덕분에 이 패션쇼는 런던 패션위크 중 유일하게 소수의 관객들도 관람할 수 있었다고 합니다.

또한 영국의 한 명품 패션 브랜드는 디지털 플랫폼으로 시청할 수 있는 비대면 라이브 패션쇼로 런던 패션위크 개막을 장식했는데요.

이 패션쇼 역시 밀폐된 실내를 벗어나 런던 외곽 버킹엄셔 주의 숲길에서 모델들의 런웨이를 촬영했으며 한편의 야외 예술 공연처럼 연출해 코로나 시대 새로운 패션쇼를 선보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