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 무산 가능성…여야 이견 못좁혀
입력 2020.09.28 (06:09) 수정 2020.09.28 (06:25)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국민의힘은 결의안을 논의하려면 대정부 현안질의도 필요하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는데, 민주당은 국회 상임위에서 질의하면 될 일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지난 25일,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 결의안을 채택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지난 25일 : "야당과 협의해 본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 결의안을 통과시켜서 북한 만행에 대한 대한민국 국회의 엄중하고 단호한 입장과 결의를 (세계에 알리겠습니다)."]

오늘 본회의를 열어 통과시킬 계획이었는데, 어제 예정됐던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 국민의힘이 불참을 통보했습니다.

결의안에 더해 대정부 긴급 현안질의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국민의힘은 어제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며,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과 진상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대통령의 24시간 조치들을 알아야 할 권리가 있습니다. 국회에서 긴급현안질문을 통해서 국민들에게 이것을 소상히 알리고."]

민주당은 긴급현안질의가 굳이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국방위와 외통위, 농해수위 등 이미 예정돼 있는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충분히 진상을 규명할 수 있다는 겁니다.

[김영진/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변화된 상황을 잘 반영해서 결의안을 채택하고 (각 상임위에서) 논의를 진행해서 전체적으로 취합을 하고, 그 속에서 질의하는 것이 타당하다."]

또 대북 규탄 메시지와 남북 공동조사 요구 등을 담아 결의안을 조율하자며 국민의힘에 사건을 정쟁화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의당은 각 당에 결의안 채택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28일) 국회 계단에서 검은색 옷차림으로 의원 총회를 열어 향후 대응책을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랍니다.
  •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 무산 가능성…여야 이견 못좁혀
    • 입력 2020-09-28 06:09:01
    • 수정2020-09-28 06:25:43
    뉴스광장 1부
[앵커]

더불어민주당이 제안한 국회 차원의 '대북 규탄 결의안' 채택, 무산될 가능성이 커졌습니다.

국민의힘은 결의안을 논의하려면 대정부 현안질의도 필요하다는 뜻을 굽히지 않고 있는데, 민주당은 국회 상임위에서 질의하면 될 일이라며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김빛이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민주당은 지난 25일,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 결의안을 채택하자고 제안했습니다.

[김태년/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지난 25일 : "야당과 협의해 본회의에서 국회 차원의 대북규탄 결의안을 통과시켜서 북한 만행에 대한 대한민국 국회의 엄중하고 단호한 입장과 결의를 (세계에 알리겠습니다)."]

오늘 본회의를 열어 통과시킬 계획이었는데, 어제 예정됐던 여야 원내대표 회동에 국민의힘이 불참을 통보했습니다.

결의안에 더해 대정부 긴급 현안질의를 요구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국민의힘은 어제 청와대 앞에서 1인 시위를 이어가며, 문재인 대통령의 해명과 진상 조사를 촉구했습니다.

[주호영/국민의힘 원내대표 : "대통령의 24시간 조치들을 알아야 할 권리가 있습니다. 국회에서 긴급현안질문을 통해서 국민들에게 이것을 소상히 알리고."]

민주당은 긴급현안질의가 굳이 필요하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국방위와 외통위, 농해수위 등 이미 예정돼 있는 소관 상임위원회에서 충분히 진상을 규명할 수 있다는 겁니다.

[김영진/민주당 원내수석부대표 : "변화된 상황을 잘 반영해서 결의안을 채택하고 (각 상임위에서) 논의를 진행해서 전체적으로 취합을 하고, 그 속에서 질의하는 것이 타당하다."]

또 대북 규탄 메시지와 남북 공동조사 요구 등을 담아 결의안을 조율하자며 국민의힘에 사건을 정쟁화하지 말라고 촉구했습니다.

정의당은 각 당에 결의안 채택을 요청하기로 했습니다.

국민의힘은 오늘(28일) 국회 계단에서 검은색 옷차림으로 의원 총회를 열어 향후 대응책을 논의한다는 방침입니다.

KBS 뉴스 김빛이랍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