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배달 전문에 투잡까지…자영업자의 눈물겨운 사투
입력 2020.09.28 (06:26) 수정 2020.09.28 (07:0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코로나19발 경기 불황에 치솟는 인건비까지.

자영업자들은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요.

매장 임차료와 인건비를 줄여 배달에 투자하고, 시간대를 쪼개 다양한 업종을 운영하는 등 생계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이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문을 연 공유주방입니다.

넓은 매장 한켠에 4개의 외식업체가 입점해 주방을 나눠쓰며 배달 위주로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취업을 준비하던 김명운 씨도 일자리 찾기가 어려워지자 2달 전 이곳에서 창업했습니다.

비교적 적은 초기자본에 입점 업체들과 각종 영업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어 큰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김명운/공유주방 입점 업주 : "아무래도 반 정도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아무래도 (기본적인 주방)시설이 다 되어 있다보니까."]

코로나19로 배달 문화가 확산하면서 김 씨처럼 입점을 희망하는 업체 문의도 크게 늘었습니다.

[최재훈/공유주방 업체 대표 : "아이템만 가지고 있으면 바로 들어와서 장사 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고 요즘들어 배달 시장도 커지고 하면서 입점 문의가 배 이상 많아진 것 같습니다."]

유례없는 경기불황에 시간대를 쪼개 아예 다른 업종의 매장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도 늘고 있습니다.

4년째 롤러장을 운영 중인 이 부자는 3달 전부터 평일엔 배달 전문 음식점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롤러장의 매출은 거의 없는 상황인데 매달 수천만 원에 달하는 매장 임차료를 감당하기 어려워지자 고심 끝에 찾은 자구책입니다.

[김병인/롤러장 운영 : "실내 집단이용시설 (이용)을 가급적 자제하라고 하니까 주말만 운영하는데 그것마저도 힘들어서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서 (배달을 시작했습니다)."]

코로나19가 불러온 경기불황으로 생계를 위협받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자영업자들이 눈물겨운 노력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입니다.

촬영기자:김용삼
  • 배달 전문에 투잡까지…자영업자의 눈물겨운 사투
    • 입력 2020-09-28 06:26:02
    • 수정2020-09-28 07:08:32
    뉴스광장 1부
[앵커]

코로나19발 경기 불황에 치솟는 인건비까지.

자영업자들은 어느 때보다 힘든 시기를 보내고 있는데요.

매장 임차료와 인건비를 줄여 배달에 투자하고, 시간대를 쪼개 다양한 업종을 운영하는 등 생계를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습니다.

이정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문을 연 공유주방입니다.

넓은 매장 한켠에 4개의 외식업체가 입점해 주방을 나눠쓰며 배달 위주로 영업을 하고 있습니다.

취업을 준비하던 김명운 씨도 일자리 찾기가 어려워지자 2달 전 이곳에서 창업했습니다.

비교적 적은 초기자본에 입점 업체들과 각종 영업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어 큰 도움을 받고 있습니다.

[김명운/공유주방 입점 업주 : "아무래도 반 정도 비용을 절감할 수 있고. 아무래도 (기본적인 주방)시설이 다 되어 있다보니까."]

코로나19로 배달 문화가 확산하면서 김 씨처럼 입점을 희망하는 업체 문의도 크게 늘었습니다.

[최재훈/공유주방 업체 대표 : "아이템만 가지고 있으면 바로 들어와서 장사 할 수 있는 시스템이 갖춰져 있고 요즘들어 배달 시장도 커지고 하면서 입점 문의가 배 이상 많아진 것 같습니다."]

유례없는 경기불황에 시간대를 쪼개 아예 다른 업종의 매장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도 늘고 있습니다.

4년째 롤러장을 운영 중인 이 부자는 3달 전부터 평일엔 배달 전문 음식점도 운영하고 있습니다.

롤러장의 매출은 거의 없는 상황인데 매달 수천만 원에 달하는 매장 임차료를 감당하기 어려워지자 고심 끝에 찾은 자구책입니다.

[김병인/롤러장 운영 : "실내 집단이용시설 (이용)을 가급적 자제하라고 하니까 주말만 운영하는데 그것마저도 힘들어서 생계를 유지하기 위해서 (배달을 시작했습니다)."]

코로나19가 불러온 경기불황으로 생계를 위협받는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자영업자들이 눈물겨운 노력을 벌이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정입니다.

촬영기자:김용삼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