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대통령 선거
김 총리 “추경 증액 주장 대선후보들, 재원마련 대책도 얘기해야”
입력 2022.01.21 (20:48) 수정 2022.01.21 (20:55)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여야 대선후보들의 추경 증액 주장과 관련해,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지도 이야기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21일) 오후 CBS 라디오에 출연해 “현재 이용할 수 있는 재원으로는 이것(14조원 규모 추경)이 최선”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양 후보 진영에서도 이런 문제에 대해 국민들에게 솔직하게 ‘지금은 어려운 때니 빚을 내자’라든지 하는 말씀을 해주시면 문제를 풀기가 좀 더 쉽지 않겠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을 돕자는 것에 대해서는 다 똑같은 마음일 것인데, (대선 후보들이) 재원 조달을 어떻게 할지는 말씀을 안 하신다”며 “채권 발행하면 된다는데 말이 쉽지, 그러다 채권 시장에 불안정한 신호를 주면 거시경제에 부담이 되고 다 국민의 부담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방역 패스는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취지로 언급한 데 대해서는 “그런 주장을 하는 분들도 있지만 우리뿐 아니라 나라마다 시차가 있을 뿐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패스, 백신접종으로 그나마 (코로나19 위기를) 조금씩 극복해가고 있다”며 “대선후보가 하신 말씀이니 제가 함부로 말할 수는 없지만 다들 (방역 패스가) 효과적인 무기라고 보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습니다.

또 현재 대선 정국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는 “대선후보들이 정책 경쟁을 하면서 우리 공동체가 부딪히는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며 “바람직하게 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김 총리 “추경 증액 주장 대선후보들, 재원마련 대책도 얘기해야”
    • 입력 2022-01-21 20:48:28
    • 수정2022-01-21 20:55:35
    정치
김부겸 국무총리는 여야 대선후보들의 추경 증액 주장과 관련해, “재원을 어떻게 마련할지도 이야기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김 총리는 오늘(21일) 오후 CBS 라디오에 출연해 “현재 이용할 수 있는 재원으로는 이것(14조원 규모 추경)이 최선”이라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김 총리는 “양 후보 진영에서도 이런 문제에 대해 국민들에게 솔직하게 ‘지금은 어려운 때니 빚을 내자’라든지 하는 말씀을 해주시면 문제를 풀기가 좀 더 쉽지 않겠나”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을 돕자는 것에 대해서는 다 똑같은 마음일 것인데, (대선 후보들이) 재원 조달을 어떻게 할지는 말씀을 안 하신다”며 “채권 발행하면 된다는데 말이 쉽지, 그러다 채권 시장에 불안정한 신호를 주면 거시경제에 부담이 되고 다 국민의 부담이 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방역 패스는 과학적 근거가 부족하다’는 취지로 언급한 데 대해서는 “그런 주장을 하는 분들도 있지만 우리뿐 아니라 나라마다 시차가 있을 뿐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패스, 백신접종으로 그나마 (코로나19 위기를) 조금씩 극복해가고 있다”며 “대선후보가 하신 말씀이니 제가 함부로 말할 수는 없지만 다들 (방역 패스가) 효과적인 무기라고 보는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습니다.

또 현재 대선 정국을 어떻게 보느냐는 질문에는 “대선후보들이 정책 경쟁을 하면서 우리 공동체가 부딪히는 문제에 대한 해결책을 제시하고 있다”며 “바람직하게 되고 있지 않나 생각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