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 해군, 이란발 선박 수색해 ‘폭발물 재료’ 40t 압수
입력 2022.01.23 (23:12) 수정 2022.01.23 (23:13) 국제
미국 해군은 오만해에서 이란발 선박을 수색해 다량의 폭발물 재료를 압수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중동을 담당하는 미 해군 5함대는 지난 18일 오만해에서 국적 불명의 선박을 수색해 폭발물 제조에 사용될 수 있는 요소비료 40t을 압수했습니다.

5함대는 이 선박이 중동 지역에서 마약 밀매에 자주 이용되는 아랍권 전통 범선인 '다우선'이었으며 예멘을 향하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다우선은 지난해 2월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무기를 운송하다가 미 해군에 적발된 적이 있는 선박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달 5함대는 북부 아라비아해에서 K-47 소총 1400여 정과 탄약 22만 6600발을 운송하던 선박을 적발하기도 했습니다.

미군은 무기를 싣고 이란에서 출발한 선박이 예멘으로 향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예멘 내전은 2014년 촉발된 이후 이란과 사우디아라비아의 대리전 양상으로 번졌습니다. 현재까지 13만 명 이상이 숨지고 400만 명이 넘는 피란민이 발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미국 해군, 이란발 선박 수색해 ‘폭발물 재료’ 40t 압수
    • 입력 2022-01-23 23:12:25
    • 수정2022-01-23 23:13:42
    국제
미국 해군은 오만해에서 이란발 선박을 수색해 다량의 폭발물 재료를 압수했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중동을 담당하는 미 해군 5함대는 지난 18일 오만해에서 국적 불명의 선박을 수색해 폭발물 제조에 사용될 수 있는 요소비료 40t을 압수했습니다.

5함대는 이 선박이 중동 지역에서 마약 밀매에 자주 이용되는 아랍권 전통 범선인 '다우선'이었으며 예멘을 향하고 있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 다우선은 지난해 2월 소말리아 인근 해역에서 무기를 운송하다가 미 해군에 적발된 적이 있는 선박인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지난달 5함대는 북부 아라비아해에서 K-47 소총 1400여 정과 탄약 22만 6600발을 운송하던 선박을 적발하기도 했습니다.

미군은 무기를 싣고 이란에서 출발한 선박이 예멘으로 향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예멘 내전은 2014년 촉발된 이후 이란과 사우디아라비아의 대리전 양상으로 번졌습니다. 현재까지 13만 명 이상이 숨지고 400만 명이 넘는 피란민이 발생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