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지구촌 더뉴스] 칠레 고지대 양조장서 생산되는 ‘안개 맥주’
입력 2022.07.05 (10:55) 수정 2022.07.05 (11:04) 지구촌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양조장에서 갓 생산된 맥주를 맛보는 사람들!

여느 수제 맥주와 비슷해 보이지만, 이 양조장 맥주는 좀 특별한데요.

바로 칠레 고지대에 자주 발생하는 '안개'로 만든 맥주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건조한 땅이자 고산지대가 많은 칠레 북부에선 예전부터 부족한 식수를 충당하기 위해 촘촘한 수직 그물로 안개 속 물방울을 포집하는 일명 '포그캐처' 기술이 활용되고 있는데요.

이 안개를 정화한 물을 식수로만 쓰지 않고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안개 맥주'까지 생산한 겁니다.

양조장에 따르면 매주 약 3천 리터의 물을 안개에서 얻고 있으며 코로나 19가 한창이던 지난해에도 8만 리터의 맥주를 생산하며 2억 4천만 원 넘는 매출을 달성했습니다.
  • [지구촌 더뉴스] 칠레 고지대 양조장서 생산되는 ‘안개 맥주’
    • 입력 2022-07-05 10:55:45
    • 수정2022-07-05 11:04:31
    지구촌뉴스
양조장에서 갓 생산된 맥주를 맛보는 사람들!

여느 수제 맥주와 비슷해 보이지만, 이 양조장 맥주는 좀 특별한데요.

바로 칠레 고지대에 자주 발생하는 '안개'로 만든 맥주입니다.

세계에서 가장 건조한 땅이자 고산지대가 많은 칠레 북부에선 예전부터 부족한 식수를 충당하기 위해 촘촘한 수직 그물로 안개 속 물방울을 포집하는 일명 '포그캐처' 기술이 활용되고 있는데요.

이 안개를 정화한 물을 식수로만 쓰지 않고 세계에서 유일무이한 '안개 맥주'까지 생산한 겁니다.

양조장에 따르면 매주 약 3천 리터의 물을 안개에서 얻고 있으며 코로나 19가 한창이던 지난해에도 8만 리터의 맥주를 생산하며 2억 4천만 원 넘는 매출을 달성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