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연세대 청소 노동자 소송 논란 ‘확산’…학교는 ‘묵묵부답’
입력 2022.07.06 (21:46) 수정 2022.07.06 (22:0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연세대학교 청소 노동자들이 근로 조건을 개선해 달라며, 넉 달째 집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몇몇 학생들이 집회 소음으로 수업권이 침해됐다며 소송을 제기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 학생들에 대한 비판도 나오는 가운데 문제를 풀어야 할 학교는 침묵하고 있습니다.

김성수 기잡니다.

[리포트]

"최저임금 정도인 시급을 400원 올려달라", "씻을 샤워실을 만들어 달라", 연세대학교 청소 노동자 200여 명이 거리로 나선 이윱니다.

[송영호/연세대 청소 노동자 :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니까 그때부터 우리가 좀 소리를 낸 거예요. 너무 학교에서 답이 없어요."]

그런데 지난달 청소 노동자들에게 별안간 '소장'이 날아들었습니다.

집회 소음으로 수업에 방해가 됐다며, 학생 3명이 6백만 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한 겁니다.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도 했습니다.

[김현옥/공공운수노조 연세대분회 분회장 : "고소한 학생, 우리 조합원들은 하나도 미워하지 않아요. (학생은) 공부를 또 해야 하기 때문에…"]

소송을 한 학생들을 겨냥해 "권리만 내세우는 걸 부끄러워해야 한다"는 대자보가 붙고, 다른 학생들이 나서 진짜 문제는 학교라고 비판하는 등, 논란은 커지고 있습니다.

[해슬/연세대학교 재학생 : "(집회가) 시끄러울 수 있다는 건 잘 알지만, 그 화살이 청소 노동자가 아니라 학교 당국 자체를 향해야 한다고..."]

이런 광경, 청소 노동자들에겐 낯섭니다.

2011년에도 주요 대학 청소 노동자들은 근로 조건 개선을 요구하며 파업을 했는데, 당시 학생들은 직접 빗자루를 들었습니다.

[김정섭/당시 동국대 학생/2011년 : "힘든 일을 하시는구나 느꼈고, 그런 일 하시는데, 저희도 지나가면서 인사라도 꼬박꼬박 잘해야 하지 않을까..."]

3년 전 서울대 청소노동자가 휴게실에서 숨졌을 때에도 학생들은 노동자 편에 섰습니다.

비슷하게 불거진 갈등에 이번엔 학생들의 의견이 엇갈리면서 '논쟁'의 불씨가 지펴진 상황.

정작 문제를 풀어야 할 학교는 용역 업체와 협상 중인 상황이라며,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만 했습니다.

청소노동자들이 실제로 받는 월급은 평균 194만 원 정도.

서울지방노동위원회가 지난 3월, 청소 노동자들의 요구액만큼 시급 400원을 인상하라고 권고했지만, 지금까지 달라진 건 없습니다.

KBS 뉴스 김성숩니다.

촬영기자:허용석/영상편집:장수경/그래픽:김현갑
  • 연세대 청소 노동자 소송 논란 ‘확산’…학교는 ‘묵묵부답’
    • 입력 2022-07-06 21:46:23
    • 수정2022-07-06 22:08:46
    뉴스 9
[앵커]

연세대학교 청소 노동자들이 근로 조건을 개선해 달라며, 넉 달째 집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그런데, 몇몇 학생들이 집회 소음으로 수업권이 침해됐다며 소송을 제기해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이 학생들에 대한 비판도 나오는 가운데 문제를 풀어야 할 학교는 침묵하고 있습니다.

김성수 기잡니다.

[리포트]

"최저임금 정도인 시급을 400원 올려달라", "씻을 샤워실을 만들어 달라", 연세대학교 청소 노동자 200여 명이 거리로 나선 이윱니다.

[송영호/연세대 청소 노동자 : "묵묵부답으로 일관하니까 그때부터 우리가 좀 소리를 낸 거예요. 너무 학교에서 답이 없어요."]

그런데 지난달 청소 노동자들에게 별안간 '소장'이 날아들었습니다.

집회 소음으로 수업에 방해가 됐다며, 학생 3명이 6백만 원 상당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한 겁니다.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도 했습니다.

[김현옥/공공운수노조 연세대분회 분회장 : "고소한 학생, 우리 조합원들은 하나도 미워하지 않아요. (학생은) 공부를 또 해야 하기 때문에…"]

소송을 한 학생들을 겨냥해 "권리만 내세우는 걸 부끄러워해야 한다"는 대자보가 붙고, 다른 학생들이 나서 진짜 문제는 학교라고 비판하는 등, 논란은 커지고 있습니다.

[해슬/연세대학교 재학생 : "(집회가) 시끄러울 수 있다는 건 잘 알지만, 그 화살이 청소 노동자가 아니라 학교 당국 자체를 향해야 한다고..."]

이런 광경, 청소 노동자들에겐 낯섭니다.

2011년에도 주요 대학 청소 노동자들은 근로 조건 개선을 요구하며 파업을 했는데, 당시 학생들은 직접 빗자루를 들었습니다.

[김정섭/당시 동국대 학생/2011년 : "힘든 일을 하시는구나 느꼈고, 그런 일 하시는데, 저희도 지나가면서 인사라도 꼬박꼬박 잘해야 하지 않을까..."]

3년 전 서울대 청소노동자가 휴게실에서 숨졌을 때에도 학생들은 노동자 편에 섰습니다.

비슷하게 불거진 갈등에 이번엔 학생들의 의견이 엇갈리면서 '논쟁'의 불씨가 지펴진 상황.

정작 문제를 풀어야 할 학교는 용역 업체와 협상 중인 상황이라며, 입장을 밝히기 어렵다고만 했습니다.

청소노동자들이 실제로 받는 월급은 평균 194만 원 정도.

서울지방노동위원회가 지난 3월, 청소 노동자들의 요구액만큼 시급 400원을 인상하라고 권고했지만, 지금까지 달라진 건 없습니다.

KBS 뉴스 김성숩니다.

촬영기자:허용석/영상편집:장수경/그래픽:김현갑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