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속보영상] 주호영, 김성원 ‘수해현장 실언’에 “윤리위 절차 밟을 것”
입력 2022.08.12 (09:47) 속보영상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12일) 김성원 의원의 '수해현장 실언' 논란에 대해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주 위원장은 이날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마 오늘 오전에 본인이 다시 한번 사과하고 '어떻게 하겠다'는 의사 표시가 있을 거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 [속보영상] 주호영, 김성원 ‘수해현장 실언’에 “윤리위 절차 밟을 것”
    • 입력 2022-08-12 09:47:13
    속보영상
국민의힘 주호영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12일) 김성원 의원의 '수해현장 실언' 논란에 대해 "윤리위 절차를 밟지 않을 수 없을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김 의원은 전날 수해 복구 자원봉사 현장에서 "솔직히 비 좀 왔으면 좋겠다. 사진 잘 나오게"라고 발언해 논란을 빚었습니다.

주 위원장은 이날 국회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정말 이해할 수 없는 발언으로 물의를 일으켜서 정말 참담하고 국민과 당원들에게 낯을 들 수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아마 오늘 오전에 본인이 다시 한번 사과하고 '어떻게 하겠다'는 의사 표시가 있을 거로 알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