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우주에서 보내온 ‘다이너마이트 MV’…“다음 달 달 궤도 도착”
입력 2022.11.08 (06:43) 수정 2022.11.08 (07:57)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우리나라의 첫 번째 달 탐사선인 '다누리(KPLO)'가 이역만리 먼 우주에서 지구로 뮤직비디오를 보내왔습니다.

이것은 우주 환경과 지구 간의 데이터 전송 시험이 성공적이라는 의미기도 한데요.

이와 함께 다누리는 달이 지구의 주위를 도는 공전 과정을 촬영한 모습도 보내왔습니다.

보도에 김민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화면 가운데 지구를 중심으로 달의 행적이 하나씩 포개집니다.

지구를 중심으로 큰 원을 그리며 도는, 달의 공전 모습입니다.

지난 8월 5일 지구를 떠나 우주를 항해 중인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가 한 달 동안 찍어 지구로 보내온 화면입니다.

[조영호/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달탐사사업담 임무운영팀장 : "특히 9월 24일에는 달이 지구를 가장 가까이 지나갈 때거든요. 그때는 10분당 하나씩 찍어 가지고 15장을 찍었어요. 달이 지구를 지나가는 모습도 담았다는 거..."]

다누리에 실려 있는 BTS의 동영상을 지구로 전송해 재생하는 시험도 성공적으로 수행됐습니다.

지상에 있는 모니터 화면에 다누리가 보내 온 뮤직비디오가 선명하게 나옵니다.

지구에서 다누리로 보낸 메시지를 다누리가 다시 지구로 보내는 양방향 명령과 교신도 이뤄졌습니다.

[이병선/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위성탑재체연구실장 : "우주 인터넷 시험이 성공적으로 됐기 때문에 외국에서도 '이런 방식으로 하면 된다'는 확신을 가지고 달이나 화성에 네트워크를 구성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달을 향한 항로를 맞추기 위해 세 번째 궤적을 수정한 다누리.

앞으로 한 차례 이상 더 궤적을 바꾸면 다음 달 17일, 달 궤도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후 속도를 줄여 목표로 한 궤도에 진입하면 내년 1월부터 달의 음영 지역을 촬영하고 달 착륙선의 후보지를 물색하는 본격적인 임무를 시작합니다.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영상편집:박주연/그래픽:최창준/영상제공:한국항공우주연구원
  • 우주에서 보내온 ‘다이너마이트 MV’…“다음 달 달 궤도 도착”
    • 입력 2022-11-08 06:43:41
    • 수정2022-11-08 07:57:31
    뉴스광장 1부
[앵커]

우리나라의 첫 번째 달 탐사선인 '다누리(KPLO)'가 이역만리 먼 우주에서 지구로 뮤직비디오를 보내왔습니다.

이것은 우주 환경과 지구 간의 데이터 전송 시험이 성공적이라는 의미기도 한데요.

이와 함께 다누리는 달이 지구의 주위를 도는 공전 과정을 촬영한 모습도 보내왔습니다.

보도에 김민아 기자입니다.

[리포트]

화면 가운데 지구를 중심으로 달의 행적이 하나씩 포개집니다.

지구를 중심으로 큰 원을 그리며 도는, 달의 공전 모습입니다.

지난 8월 5일 지구를 떠나 우주를 항해 중인 한국의 첫 달 탐사선 다누리가 한 달 동안 찍어 지구로 보내온 화면입니다.

[조영호/한국항공우주연구원 달탐사사업담 임무운영팀장 : "특히 9월 24일에는 달이 지구를 가장 가까이 지나갈 때거든요. 그때는 10분당 하나씩 찍어 가지고 15장을 찍었어요. 달이 지구를 지나가는 모습도 담았다는 거..."]

다누리에 실려 있는 BTS의 동영상을 지구로 전송해 재생하는 시험도 성공적으로 수행됐습니다.

지상에 있는 모니터 화면에 다누리가 보내 온 뮤직비디오가 선명하게 나옵니다.

지구에서 다누리로 보낸 메시지를 다누리가 다시 지구로 보내는 양방향 명령과 교신도 이뤄졌습니다.

[이병선/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위성탑재체연구실장 : "우주 인터넷 시험이 성공적으로 됐기 때문에 외국에서도 '이런 방식으로 하면 된다'는 확신을 가지고 달이나 화성에 네트워크를 구성하게 되지 않을까 생각이 됩니다."]

달을 향한 항로를 맞추기 위해 세 번째 궤적을 수정한 다누리.

앞으로 한 차례 이상 더 궤적을 바꾸면 다음 달 17일, 달 궤도에 도착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이후 속도를 줄여 목표로 한 궤도에 진입하면 내년 1월부터 달의 음영 지역을 촬영하고 달 착륙선의 후보지를 물색하는 본격적인 임무를 시작합니다.

KBS 뉴스 김민아입니다.

촬영기자:이동훈/영상편집:박주연/그래픽:최창준/영상제공:한국항공우주연구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