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2022 FIFA 카타르월드컵
조규성-이강인 콤비 다시 뛴다
입력 2022.11.30 (21:34) 수정 2022.11.30 (22:3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운명의 포르투갈전을 앞두고 대표팀에서 큰 주목을 받는 두 사람이 있습니다.

경기마다 분위기를 바꾸고, 또 최고의 호흡으로 골까지 일궈낸 조규성-이강인 콤비인데요.

대표팀의 미래를 이끌 두 선수, 포르투갈전에서도 겁 없는 도전을 기대해봅니다.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1차전인 우루과이전에서 답답하던 흐름을 깬 건, 교체 투입된 이강인과 조규성이었습니다.

그리고 가나전에서 이 둘은 대한민국의 첫 골을 합작하며 단숨에 이번 대회 최고의 콤비로 떠올랐습니다.

첫 월드컵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조규성과 이강인의 겁없는 패기는 현재 벤투호의 가장 확실한 무기입니다.

특히 머리로만 두 골을 몰아친 조규성은 하룻밤 사이 한국을 대표하는 가장 뜨거운 공격수가 됐습니다.

유럽 주요 축구전문 매체들은 일제히 조규성을 조별리그 2라운드 최고의 공격수로 꼽았습니다.

자신감과 골 감각이 최고조에 있는 조규성은 포르투갈전에서 모든 걸 불사를 각옵니다.

[조규성/축구 국가대표 : "저도 어릴 때 아무것도 보잘것없는 선수였는데 세계적인 무대에서 골을 넣을 수 있다는 게 믿기지 않거든요.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달리겠습니다."]

칼날같은 크로스가 장기인 이강인은 구자철 KBS 해설위원의 눈에도 대표팀을 이끌어갈 차세대 기둥으로 꼽힙니다.

[구자철/KBS 해설위원 : "강인아 고생했다. 이제 너가 이끌어야 돼."]

긴박한 순간 분위기를 바꿔놓는 게임 체인저로 떠오른 이강인은 포르투갈전에선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높습니다.

1, 2차전 합해 80분 밖에 뛰지않아, 체력적인 문제도 없는 만큼 번뜩이는 창의성에 기대를 걸어야 합니다.

[이강인/축구 국가대표 : "지난 일은 지난 일이기 때문에, 포르투갈전 승리 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습니다."]

21살 이강인과 24살 조규성. 한국 축구의 새로운 10년을 책임질 겁없는 콤비는 포르투갈전에서도 겁없는 도전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도하에서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영상편집:김종선
  • 조규성-이강인 콤비 다시 뛴다
    • 입력 2022-11-30 21:34:21
    • 수정2022-11-30 22:34:44
    뉴스 9
[앵커]

운명의 포르투갈전을 앞두고 대표팀에서 큰 주목을 받는 두 사람이 있습니다.

경기마다 분위기를 바꾸고, 또 최고의 호흡으로 골까지 일궈낸 조규성-이강인 콤비인데요.

대표팀의 미래를 이끌 두 선수, 포르투갈전에서도 겁 없는 도전을 기대해봅니다.

이준희 기자가 전합니다.

[리포트]

1차전인 우루과이전에서 답답하던 흐름을 깬 건, 교체 투입된 이강인과 조규성이었습니다.

그리고 가나전에서 이 둘은 대한민국의 첫 골을 합작하며 단숨에 이번 대회 최고의 콤비로 떠올랐습니다.

첫 월드컵이라고는 믿기지 않는 조규성과 이강인의 겁없는 패기는 현재 벤투호의 가장 확실한 무기입니다.

특히 머리로만 두 골을 몰아친 조규성은 하룻밤 사이 한국을 대표하는 가장 뜨거운 공격수가 됐습니다.

유럽 주요 축구전문 매체들은 일제히 조규성을 조별리그 2라운드 최고의 공격수로 꼽았습니다.

자신감과 골 감각이 최고조에 있는 조규성은 포르투갈전에서 모든 걸 불사를 각옵니다.

[조규성/축구 국가대표 : "저도 어릴 때 아무것도 보잘것없는 선수였는데 세계적인 무대에서 골을 넣을 수 있다는 게 믿기지 않거든요. 마지막까지 포기하지 않고 열심히 달리겠습니다."]

칼날같은 크로스가 장기인 이강인은 구자철 KBS 해설위원의 눈에도 대표팀을 이끌어갈 차세대 기둥으로 꼽힙니다.

[구자철/KBS 해설위원 : "강인아 고생했다. 이제 너가 이끌어야 돼."]

긴박한 순간 분위기를 바꿔놓는 게임 체인저로 떠오른 이강인은 포르투갈전에선 선발로 나설 가능성이 높습니다.

1, 2차전 합해 80분 밖에 뛰지않아, 체력적인 문제도 없는 만큼 번뜩이는 창의성에 기대를 걸어야 합니다.

[이강인/축구 국가대표 : "지난 일은 지난 일이기 때문에, 포르투갈전 승리 할 수 있도록 잘 준비하겠습니다."]

21살 이강인과 24살 조규성. 한국 축구의 새로운 10년을 책임질 겁없는 콤비는 포르투갈전에서도 겁없는 도전을 이어갈 예정입니다.

도하에서 KBS 뉴스 이준희입니다.

촬영기자:이상원/영상편집:김종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