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경호 부총리 “예산안·세제 개편안 기한 내일…통과 요청”
입력 2022.12.01 (08:32) 수정 2022.12.01 (08:35) 경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도 예산안과 세제 개편안을 신속히 논의해 기한 내 통과시킬 수 있도록 국회에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오늘(1일) 오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예산안과 세제 개편안이 9월 국회에 제출됐지만, 논의가 지연돼 법정 기한이 내일로 다가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내년 경제는 올해보다 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데 국회 통과가 지연되면 사업계획 공고, 지방비 확보 등 후속 절차도 늦어지며 정부가 마련한 민생·일자리·중소기업 지원예산 등 연초 조기 집행에도 차질이 발생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11월 수출의 경우 10월보다 감소 폭이 커지고 상당한 수준의 무역적자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글로벌 긴축에 따른 대외여건 악화가 결정적으로 작용했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와 철도 등 예고된 파업이 현재화될 경우 추가 하방 요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로 인해 물류 중단, 원료·부품조달 및 생산·수출 차질 등 기업활동 전반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수출 중소기업들은 현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화물 반·출입 지연에 따른 운송비 증가, 해외 거래처의 주문 취소까지 이어질 것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단하는 한편 운송거부 기간에 나타나는 기업애로 등에 대해서는 비상수송대책 시행 등을 통해 기업피해가 최소화하겠다”며 “화물연대는 집단 운송거부를 즉시 철회하고 현장에 조속히 복귀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 추경호 부총리 “예산안·세제 개편안 기한 내일…통과 요청”
    • 입력 2022-12-01 08:32:19
    • 수정2022-12-01 08:35:31
    경제
추경호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내년도 예산안과 세제 개편안을 신속히 논의해 기한 내 통과시킬 수 있도록 국회에 간곡히 당부드린다”고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오늘(1일) 오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해 간담회를 열고, “예산안과 세제 개편안이 9월 국회에 제출됐지만, 논의가 지연돼 법정 기한이 내일로 다가왔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추 부총리는 “내년 경제는 올해보다 더 어려울 것으로 예상되는데 국회 통과가 지연되면 사업계획 공고, 지방비 확보 등 후속 절차도 늦어지며 정부가 마련한 민생·일자리·중소기업 지원예산 등 연초 조기 집행에도 차질이 발생한다”고 지적했습니다.

최근 경제 상황에 대해서는 “11월 수출의 경우 10월보다 감소 폭이 커지고 상당한 수준의 무역적자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글로벌 긴축에 따른 대외여건 악화가 결정적으로 작용했고, 화물연대 집단운송거부와 철도 등 예고된 파업이 현재화될 경우 추가 하방 요인으로 작용할 우려가 있다”고 진단했습니다.

이어 “화물연대의 집단 운송거부로 인해 물류 중단, 원료·부품조달 및 생산·수출 차질 등 기업활동 전반에 심각한 악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수출 중소기업들은 현 상황이 장기화될 경우 화물 반·출입 지연에 따른 운송비 증가, 해외 거래처의 주문 취소까지 이어질 것을 크게 우려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운송방해 등 불법행위에 대해서는 엄단하는 한편 운송거부 기간에 나타나는 기업애로 등에 대해서는 비상수송대책 시행 등을 통해 기업피해가 최소화하겠다”며 “화물연대는 집단 운송거부를 즉시 철회하고 현장에 조속히 복귀할 것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