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화장실도 못 가”…‘콜센터 괴롭힘’ 반복, 왜?
입력 2019.12.23 (21:31) 수정 2019.12.27 (15: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화장실도 못 가”…‘콜센터 괴롭힘’ 반복, 왜?
동영상영역 끝
[앵커]

A 씨는 이렇게 폭언을 당한 직후에도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친절한 말투로 고객들 상담을 이어가야 했고요, 회사는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콜센터 상담원들의 직장내 괴롭힘 피해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반복되는 이유, 다시 한 번 짚어보겠습니다.

최은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수기가 왔으니 전원 조기 출근할 것'.

예정에 없던 근무 지시가 내려와도 따라야 합니다.

팀원 13명 중 자리를 비울 수 있는 건 단 1명.

화장실도 마음대로 못 갑니다.

[콜센터 상담원 B씨/음성변조 : "심심치 않게 그렇게 합니다. 파트별로 뭐 1명씩 번갈아 가면서 화장실을 가라."]

상사가 고객과의 통화를 수시로 엿들어 일하는 내내 감시 당하는 기분입니다.

[콜센터 상담원 A씨/음성변조 : "파트장이 바로 앞에서 이렇게 되어 있고, 메신저로 이야기하는 거예요. 상담 이따위로 할 거냐? 고객 말도 못 알아듣냐."]

그래도 참습니다.

괜히 맞섰다가 임금이 줄어들 수도 있습니다.

기본급이 최저임금 수준이다보니, 성과에 따른 '수당'을 받아야 하는데, 상급자 눈에서 벗어나면 성과 평가가 낮아집니다.

[정재호/하이텔레서비스지회 사무장/LG전자 콜센터 자회사 : "급여가 워낙 박봉이기 때문에 인센티브에 목을 맬 수밖에 없는 구조거든요. 저항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사실상 많이 힘들었고요."]

본사와 콜센터, 대부분 원청과 하청 관계입니다.

하청에 대한 평가 기준도 '상담 건수'처럼 단순합니다.

최대한 전화를 많이 받아라, 상담원들을 압박하게 되는 구조입니다.

사실상 원청의 압박이지만 직접 고용 관계가 아니라며 외면하면 그만입니다.

[이윤선/서비스일반노조 콜센터지부장 : "(원청의) 기준을 맞추려다 보니까 관리자가 무리하게 또 어떨 때는 과하다 싶을 정도로 상담사를 압박하면서 그 실적에 어떻게든 맞추려고 하는 거죠."]

감정노동자의 직장 내 괴롭힘 피해가 다른 나라들보다 4배 많다는 조사결과도 있습니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은 이미 7월부터 시행됐습니다.

반년이 지났는데도 전국 40만 명 콜센터 상담원들의 호소는 달라진 게 없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앵커]

저희는 내일(24일)도 콜센터 상담원들의 직장내 괴롭힘 피해에 대해 연속으로 보도할 예정입니다.

이분들 뿐 아니라 텔레마케터, 호텔 직원 등 감정노동자들의 직장내 괴롭힘 피해에 대한 취재, 이어가려고 합니다.

일을 하면서 겪었던 피해 사례를 KBS 제보 SNS 등에 남겨주시면 저희 기자들이 연락드리겠습니다.
  • “화장실도 못 가”…‘콜센터 괴롭힘’ 반복, 왜?
    • 입력 2019.12.23 (21:31)
    • 수정 2019.12.27 (15:27)
    뉴스 9
“화장실도 못 가”…‘콜센터 괴롭힘’ 반복, 왜?
[앵커]

A 씨는 이렇게 폭언을 당한 직후에도 아무 일 없었던 것처럼 친절한 말투로 고객들 상담을 이어가야 했고요, 회사는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았습니다.

콜센터 상담원들의 직장내 괴롭힘 피해가 이번이 처음은 아닙니다.

반복되는 이유, 다시 한 번 짚어보겠습니다.

최은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성수기가 왔으니 전원 조기 출근할 것'.

예정에 없던 근무 지시가 내려와도 따라야 합니다.

팀원 13명 중 자리를 비울 수 있는 건 단 1명.

화장실도 마음대로 못 갑니다.

[콜센터 상담원 B씨/음성변조 : "심심치 않게 그렇게 합니다. 파트별로 뭐 1명씩 번갈아 가면서 화장실을 가라."]

상사가 고객과의 통화를 수시로 엿들어 일하는 내내 감시 당하는 기분입니다.

[콜센터 상담원 A씨/음성변조 : "파트장이 바로 앞에서 이렇게 되어 있고, 메신저로 이야기하는 거예요. 상담 이따위로 할 거냐? 고객 말도 못 알아듣냐."]

그래도 참습니다.

괜히 맞섰다가 임금이 줄어들 수도 있습니다.

기본급이 최저임금 수준이다보니, 성과에 따른 '수당'을 받아야 하는데, 상급자 눈에서 벗어나면 성과 평가가 낮아집니다.

[정재호/하이텔레서비스지회 사무장/LG전자 콜센터 자회사 : "급여가 워낙 박봉이기 때문에 인센티브에 목을 맬 수밖에 없는 구조거든요. 저항을 할 수 있다는 것이 사실상 많이 힘들었고요."]

본사와 콜센터, 대부분 원청과 하청 관계입니다.

하청에 대한 평가 기준도 '상담 건수'처럼 단순합니다.

최대한 전화를 많이 받아라, 상담원들을 압박하게 되는 구조입니다.

사실상 원청의 압박이지만 직접 고용 관계가 아니라며 외면하면 그만입니다.

[이윤선/서비스일반노조 콜센터지부장 : "(원청의) 기준을 맞추려다 보니까 관리자가 무리하게 또 어떨 때는 과하다 싶을 정도로 상담사를 압박하면서 그 실적에 어떻게든 맞추려고 하는 거죠."]

감정노동자의 직장 내 괴롭힘 피해가 다른 나라들보다 4배 많다는 조사결과도 있습니다.

직장 내 괴롭힘 금지법은 이미 7월부터 시행됐습니다.

반년이 지났는데도 전국 40만 명 콜센터 상담원들의 호소는 달라진 게 없습니다.

KBS 뉴스 최은진입니다.

[앵커]

저희는 내일(24일)도 콜센터 상담원들의 직장내 괴롭힘 피해에 대해 연속으로 보도할 예정입니다.

이분들 뿐 아니라 텔레마케터, 호텔 직원 등 감정노동자들의 직장내 괴롭힘 피해에 대한 취재, 이어가려고 합니다.

일을 하면서 겪었던 피해 사례를 KBS 제보 SNS 등에 남겨주시면 저희 기자들이 연락드리겠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