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北, “조건 마련되면 6자 회담 참가”
입력 2005.03.03 (07:44) 수정 2005.03.03 (08:31) 뉴스광장
동영상영역 시작
北, “조건 마련되면 6자 회담 참가”
동영상영역 끝
⊙앵커: 북한이 6자회담의 개최조건과 명분만 마련된다면 언제든 회담에 참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다웨이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는 북한이 말하는 건 전제조건이 아닌 분위기라고 전해 북한의 입장 변화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영석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조건부 회담 참가 입장이 재차 확인됐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어제 발표한 비망록에서 미국이 믿을 만한 성의를 보여 6자회담 개최 조건과 명분을 마련한다면 어느 때든 회담에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또 부시 행정부가 북 제도를 전복하겠다는 정책을 마련함으로써 회담 참가 명분을 없애버렸다며 미국이 하루빨리 회담의 조건과 분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미국을 재촉했습니다.
비록 북한이 이번 비망록에서 현재 미사일 발사 보류에 어떤 구속력을 받는 게 없다고 밝혀 미사일 발사시험 유예조치를 철회할 뜻도 내비쳤지만 역시 무게는 회담에 나갈 명분을 마련해 달라는 데 모아지고 있습니다.
북한의 이번 입장 표명이 주목되는 것은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의 방한에 맞춰 발표됐다는 점 때문입니다.
더구나 우다웨이는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상황이 새롭게 변했다, 북한이 지난번 중국특사의 방북 때 언급한 것은 회담 복귀의 전제조건이 아닌 분위기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져 북한의 입장 변화가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습니다.
조건 충족에 앞서 분위기만이라도 조성될 경우 북한이 6자회담에 조기 복귀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 가능한 대목이기 때문입니다.
북한은 오늘 크리스토퍼 힐 주한 미국 대사와 정동영 통일부 장관 등을 잇따라 만날 예정이며 조만간 방한 결과를 갖고 평양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져 중국을 역할과 방북결과가 주목됩니다.
KBS뉴스 이영석입니다.
  • 北, “조건 마련되면 6자 회담 참가”
    • 입력 2005.03.03 (07:44)
    • 수정 2005.03.03 (08:31)
    뉴스광장
北, “조건 마련되면 6자 회담 참가”
⊙앵커: 북한이 6자회담의 개최조건과 명분만 마련된다면 언제든 회담에 참가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우다웨이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는 북한이 말하는 건 전제조건이 아닌 분위기라고 전해 북한의 입장 변화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습니다.
보도에 이영석 기자입니다.
⊙기자: 북한의 조건부 회담 참가 입장이 재차 확인됐습니다.
북한 외무성은 어제 발표한 비망록에서 미국이 믿을 만한 성의를 보여 6자회담 개최 조건과 명분을 마련한다면 어느 때든 회담에 나갈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또 부시 행정부가 북 제도를 전복하겠다는 정책을 마련함으로써 회담 참가 명분을 없애버렸다며 미국이 하루빨리 회담의 조건과 분위기를 마련해야 한다며 미국을 재촉했습니다.
비록 북한이 이번 비망록에서 현재 미사일 발사 보류에 어떤 구속력을 받는 게 없다고 밝혀 미사일 발사시험 유예조치를 철회할 뜻도 내비쳤지만 역시 무게는 회담에 나갈 명분을 마련해 달라는 데 모아지고 있습니다.
북한의 이번 입장 표명이 주목되는 것은 중국측 6자회담 수석대표인 우다웨이 외교부 부부장의 방한에 맞춰 발표됐다는 점 때문입니다.
더구나 우다웨이는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상황이 새롭게 변했다, 북한이 지난번 중국특사의 방북 때 언급한 것은 회담 복귀의 전제조건이 아닌 분위기라고 밝힌 것으로 전해져 북한의 입장 변화가 조심스럽게 점쳐지고 있습니다.
조건 충족에 앞서 분위기만이라도 조성될 경우 북한이 6자회담에 조기 복귀할 수 있다는 뜻으로 해석 가능한 대목이기 때문입니다.
북한은 오늘 크리스토퍼 힐 주한 미국 대사와 정동영 통일부 장관 등을 잇따라 만날 예정이며 조만간 방한 결과를 갖고 평양을 방문할 것으로 알려져 중국을 역할과 방북결과가 주목됩니다.
KBS뉴스 이영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