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9 정부, IMF에 긴급자금지원 요청 결정

입력 1997.11.21 (21:00)

⊙류근찬 앵커 :

여러분 안녕하십니까? KBS 9시뉴스입니다.


오늘 첫소식입니다.

정부가 긴박한 외환위기를 수습하기 위해서 IMF, 즉 국제통화기금에 긴급자금지원을 요청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김영삼 대통령은 내일 경제난국 극복 관련 대통령 담화를 통해서 이 결정을 발표할 예정입니다.

신춘범 기자의 보도입니다.


⊙신춘범 기자 :

정부는 오늘 IMF의 구조조정자금을 요청키로 확정하고, 현재 IMF측과 협상을 벌이고 있습니다. 임창열 경제부총리는 오늘 김영삼 대통령에게 이같은 내용을 보고한뒤 대통령 주재로 열린 비상경제대책자문위원회의 자문을 받아 긍정적인 반응을 얻었습니다. 자문위원들은 정부의 이번 선택이 불가피하다는데 동감하고, 경제주최들의 강도높은 자구노력을 촉구했습니다. 이자리에서 김영삼 대통령은 지금의 경제난을 극복하기 위해서는 각 경제주체들의 뼈를 깍는 자기혁신의 노력이 절실하다고 강조했습니다.

한편, 임창열 경제부총리는 어제와 오늘 피셔 IMF 수석부총재와 잇따라 만나 우리 경제상황을 설명하고 IMF지원규모와 조건 등을 구체적으로 협의했습니다. 임부총리는 기자간담회를 통해 정부가 IMF와 협상중임을 시인하고, 일본 등으로부터 협조융자를 받는 방안과 국채발행을 통한 외자도입 방안도 함께 추진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임창열 (부총리 겸 재경원 장관) :

우리가 외환부족을 일으키게 되면은 일본물건 제대로 사줄 수가 없습니다. 그렇게 되면은 일본뿐아니라 미국도...


⊙신춘범 기자 :

IMF로부터 2백억달러를 지원받는 등 최대 4-5백억달러의 외자가 도입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IMF에 자금지원을 요청하되 자체 외자도입규모를 최대한 늘려 자금지원의 조건을 유리하게 이끌어낸다는 전략입니다. 정부는 내일 오전 10시 김영삼 대통령이 담화발표를 통해 IMF 지원요청이 현실적으로 불가피하다는 정부입장을 설명하고, 경제위기 극복을 위한 전국민적인 동참을 호소할 예정입니다.

KBS 뉴스, 신춘범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오늘의 HOT클릭

많이 본 뉴스

공유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