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클릭@지구촌] 마을 마스코트 된 야생 알비노 너구리
입력 2019.10.22 (06:50) 수정 2019.10.22 (07:0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클릭@지구촌] 마을 마스코트 된 야생 알비노 너구리
동영상영역 끝
미국 뉴욕 롱 아일랜드 주택가에서 희귀한 알비노 라쿤 너구리가 발견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주민들에 따르면 이 순백의 알비노 너구리는 규칙적으로 주택가를 찾아오는 야생 너구리 부부의 네 마리 새끼 중 하나라고 하는데요.

태어날 때부터 흰색을 띠고 있었고 생후 4개월이 지난 지금, 건강하게 자라 부모, 형제들과 함께 자주 마당을 찾아오고 있다고 합니다.

아울러 그 독특한 매력 때문에 마을의 비공식 마스코트로도 여겨지고 있다는데요.

전문가들은 유전적인 영향으로 온몸이 하얀 알비노 너구리를 야생에서 직접 볼 확률은 75만 분의 1에 불과하며 보통 알비노 동물들은 몸 색깔이 포식자의 눈에 잘 띄어서 일찍 목숨을 잃는 경우가 많지만, 이 너구리는 가족과 마을 주민들의 관심 덕분에 무사히 성장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 [클릭@지구촌] 마을 마스코트 된 야생 알비노 너구리
    • 입력 2019.10.22 (06:50)
    • 수정 2019.10.22 (07:02)
    뉴스광장 1부
[클릭@지구촌] 마을 마스코트 된 야생 알비노 너구리
미국 뉴욕 롱 아일랜드 주택가에서 희귀한 알비노 라쿤 너구리가 발견돼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주민들에 따르면 이 순백의 알비노 너구리는 규칙적으로 주택가를 찾아오는 야생 너구리 부부의 네 마리 새끼 중 하나라고 하는데요.

태어날 때부터 흰색을 띠고 있었고 생후 4개월이 지난 지금, 건강하게 자라 부모, 형제들과 함께 자주 마당을 찾아오고 있다고 합니다.

아울러 그 독특한 매력 때문에 마을의 비공식 마스코트로도 여겨지고 있다는데요.

전문가들은 유전적인 영향으로 온몸이 하얀 알비노 너구리를 야생에서 직접 볼 확률은 75만 분의 1에 불과하며 보통 알비노 동물들은 몸 색깔이 포식자의 눈에 잘 띄어서 일찍 목숨을 잃는 경우가 많지만, 이 너구리는 가족과 마을 주민들의 관심 덕분에 무사히 성장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습니다.
KBS는 여러분과 함께 만들어갑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KBS사이트에서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댓글 이용시 KBS회원으로 표시되고
댓글창을 통해 소셜계정으로 로그인한 이용자는 소셜회원으로 표시됩니다.